대전일보 로고
<
>

'온통대전' 올 발행액 1조원 돌파…민생경제 브랜드 자리매김

2021-08-04 기사
편집 2021-08-04 16:04:07
 정재필 기자
 jpscoop@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총 누적 발행액 2조 원 육박, 90만장 발급, 일평균 50억 원 사용

첨부사진1대전지역화폐 온통대전카드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지역에서 유통 중인 지역화폐 '온통대전'의 올 발행액이 1조 원을 돌파했다.

대전시는 지역자본의 역외 유출 방지 및 지역경제 활성화, 공동체 강화 등을 위해 지역화폐인 '온통대전'를 발행하고 있는데, 7월 말 기준으로 발행액이 이미 1조 324억 원을 돌파했다는 것. 온통대전 앱 가입자는 1일 평균 800여 명이 신규로 가입하고 있으며, 누적 가입자 수는 65만 명에 이르고, 총 90만 장의 카드가 발급된 것으로 집계됐다.

온통대전은 지난해 출시와 동시에 구매한도 100만 원과 최대 15% 캐시백 확대를 도입하면서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으며, 출시 7개 월만에 9000억 원을 돌파하는 실적을 올렸다는 것.

올해에도 연초부터 발행액이 계획보다 50%를 초과하고 1일 평균 1000여 명의 신규 가입자가 증가했으며, 특히 5월 온통세일 기간에는 약 2주만에 2000억 원이 발행되는 등 폭발적인 증가세를 기록했다는 것.

이에 따라 온통대전 총 누적발행액은 2조 원을 육박하고 만 14세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이 온통대전을 소유하고 있어 명실상부 대전시 민생경제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는 게 대전시의 설명이다.

시 한 관계자는 "당초 올해 1조 3000억 원을 발행할 계획이었으나, 현재 추세를 감안할 경우 연내에 약 2조 원 발행도 가능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며 "올 연말까지 안정적 발행을 위해 추가 발행 수요에 필요한 국·시비 확보 및 수급 조절에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시는 코로나 감염 팬데믹에 따른 온라인 비대면 소비패턴 변화에 맞춰 온통대전몰, 배달플랫폼을 활성화하고 하반기 온통세일 개최 등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온통대전과 연계한 다양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대전시 고현덕 일자리경제국장은 "이제 온통대전은 단순한 지역화폐의 기능을 넘어 시민 일상생활에서 없어서는 안될 필수품이 됐다"며 "시민들이 쉽게 체감할 수 있도록, 온통대전과 연계한 각종 정책강화 사업을 발굴해 지역경제 상생플랫폼으로서 중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재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pscoop@daejonilbo.com  정재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