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안 잡히는 확산세…대전 4단계 연장되나

2021-08-03 기사
편집 2021-08-03 17:45:00
 박우경 기자
 qkr9569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행정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일주일간 日 평균 75.1명 확진…델타변이·무증상 감염 등 심각

첨부사진1[그래픽=대전일보DB]

오는 8일까지 대전지역에서 시행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연장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로 대두되고 있다. 지난달 27일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됐지만 확산세가 좀처럼 잡히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최소 2주는 지켜봐야 거리두기 효과가 나타난다는 신중한 진단에도 불구하고, 최근 확산 추이가 심상치 않다는 점을 고려하면 벌써 기간 연장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지역 방역당국에선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대 시민 방역 동참을 호소하고 나섰다.

3일 지역 방역당국에 따르면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된 지난 일주일(7월 27일-8월2일) 동안 대전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526명이 발생했다. 하루 평균 75.1명이다. 이는 거리두기 4단계 적용 전 일주일(7월 20-26일) 총 485명에 하루 평균 69.2명과 비교하면 오히려 확산세가 커진 양상이다.

특히 지난달 모두 1591명이 발생했는데, 이전 월별 최다였던 지난 6월 570명보다 약 3배 가량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지난 한 달 동안에만 지역 전체 확진자의 3분의 1 이상이 발생하면서 매우 위중한 상황이다.

지역에서 지난달 27일부터 최고 수위의 거리두기인 4단계가 적용되고 있지만, 지난 일주일간 추세를 지켜보면 4단계 적용 효과가 나타나지 않고 있는 셈이다.

이러한 확산 추이는 일반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강한 델타 변이와 무증상 확진자의 증가가 원인으로 꼽힌다. 지난달 발생한 확진자 대상 변이 표본 검사 결과 100명 중 88명이 델타 변이 바이러스로 확인됐고, 6-7월 확진자 중 무증상 감염 사례도 3명 중 1명꼴인 28.2%로 분석됐다.

또한, 20-30대 젊은이들의 확진 증가도 최근 확산세를 키우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20대 확진자는 지난 6월 65명에서 지난달 5배 증가한 331명으로, 30대 확진자는 지난 6월 68명에서 지난달 241명으로 3.5배 각각 증가했다.

이에 따라 오는 8일로 예정된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기간이 연장될 것이란 전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지역 의료계 한 인사는 "거리두기 효과가 즉시 나타나지 않아 최소 1-2주일을 지켜봐야 하고, 4단계가 연장돼 운영되고 있는 수도권에서도 확산세가 가라앉지 않고 있다는 점 등을 고려했을 때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지역에서도 기간 연장이 불가피한 게 아니냐"며 조심스럽게 진단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날 대전시청 브리핑룸에서 대 시민 긴급호소문을 통해 최근 상황을 절체절명의 위기라고 규정하며, 시민들에게 방역에 동참해줄 것을 호소했다. 허 시장은 "대전은 코로나19 중대 위기에 처해 있다. 지난달부터 시작된 4차 대유행 영향으로 수도권과 비수도권을 가릴 것 없이 전국이 코로나 몸살을 앓고 있다"며 "이러한 위기를 극복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시민들이 한마음으로 방역에 동참하는 것이다. 우리 모두가 만남과 활동을 잠시 멈춰야 비로소 코로나 바이러스도 확산을 멈출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허 시장은 이어 20-30대를 대상으로 선별검사소 PCR 진단검사 실시, 사적 만남 및 여행·타 지역 교류 자제, 마스크 쓰기 등 기본 방역 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아울러, 시민의 야간 이동을 최소화하기 위해 오는 5일부터 거리두기 4단계 기간 동안 오후 10시 이후 시내버스와 지하철 등 대중교통 운영을 50% 감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역 방역당국은 이번 주 중후반이 연장 여부를 가름할 중대고비로 판단하고 있다. 대전시 한 고위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 사태가 심상치 않다. 오는 8일까지 4단계가 시행되고 있지만 연장 시행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며 "30-40명 선으로 낮아질 때까지 거리두기 4단계 연장 시행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일 거 같다"고 말했다. 장진웅·박우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kr95691@daejonilbo.com  박우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