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이재명도 '충청 띄우기' 행보…"세종으로 행정수도 이전, 균형발전 차원 찬성"

2021-08-02 기사
편집 2021-08-02 18:08:31
 강정의 기자
 justi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이재명 지사 대전 찾아 "지역 현안 해결 앞장"
대동소이한 공약에 "구체적 로드맵 제시해야"

첨부사진1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일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강정의 기자


대선 후보들의 '충청권 표심잡기'용 행보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예비후보 등록 후 처음으로 대전을 찾았다.

2일 민주당 대전시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 지사는 "대한민국 정치에서 충청에서 선택받지 못하고 전국의 선택을 받은 역사는 없었다"며 "지역균형발전이 절실한 상황 속에서 충청 지역은 과학기술 중심적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행정수도 이전에 대해서는 "국토균형발전에서 세종으로 행정수도를 옮기자는 것에 찬성하는 입장"이라고 피력했다. 다만 답보 상태를 보이고 있는 대전교도소 이전에 대해서는 "신중하게 검토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 지사는 충청과의 특별한 인연도 강조했다. "처갓집이 충주시 산천면이기에 충북의 사위"라며 말문을 연 이 지사는 "현직 도지사로 충북 등 지역을 자주 찾아 뵙고 싶어도 그럴 수 없어 답답한 마음"이라고 토로했다.

야권의 대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충청대망론'에 대해 이 지사는 "지지율을 높이기 위한 전략"이라며 "지역주의에 따라 정치적 선택이나 합리적 의사결정이 왜곡되는 것이 지금의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을 중심으로 부상하고 있는 '충청대망론'에 대한 비판적인 시각을 드러낸 것이다.

경선 전 도지사직 사퇴 여부에 대해서는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경선에 나가면 도지사를 사퇴하는 게 마땅하다'고 했는데, 저는 그 반대로 생각한다"며" "과거에 우리 당 소속 도지사 한 분이 사퇴한 뒤 대선 경선에 나섰다가 그 지역 주민에게 비판을 받았다"고 말했다.

여당 대권주자들의 잇따른 충청 행보에 대해 지역 유권자들의 반응은 결이 달랐다.

이 지사가 내놓은 공약이 앞서 대전을 방문한 이낙연 의원(서울 종로)과 정세균 전 국무총리의 공약과 대동소이하다는 판단에서다. 이들 모두 "향후 충청권 메가시티를 완성하는 데 힘을 보태겠다", "수도권의 초집중, 지방소멸위기라는 위기 속에서 수도권과 지방이 함께 살기 공생하기 위해서는 제2의 균형발전을 도전할 때가 왔다"는 등 원론적 표현 위주로, 구체적인 로드맵을 찾기 어려웠다.

시민 정모(26·대전 중구) 씨는 "이들이 내놓은 정책을 보면, 별 차이가 없어 보인다"며 "180석을 가지고도 해결하지 못한 여당이나 국민의 의견을 들어봐야 한다며 한발 뺀 야당의 모습을 보면서 대권 주자들의 공약이 또다시 선거용에 그치지 않길 바랄 뿐"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 지사를 지지하는 지역 정치인으로는 대전에서는 황운하 국회의원(대전 중구), 세종에서는 강준현 국회의원(세종을)이 각각 지역 캠프 본부장 등의 중책을 맡으며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김인식 대전시의원(서구3)을 비롯한 대전시의원 9명, 세종에서는 이태환 세종시의회 의장을 포함해 7명의 시의원, 충남과 충북에서는 각각 문진석 국회의원(천안갑)을 비롯한 40여 명과 20여 명의 광역·기초의원들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정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stice@daejonilbo.com  강정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