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세종시, 미곡리 미륵불·보광사 칠성도 등 향토문화유산 지정

2021-08-01 기사
편집 2021-08-01 16:41:05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미곡리 미륵불. 사진=세종시 제공


세종시는 전동면 미곡리 미륵불(제70호), 보광사 칠성도(제71호), 부용리 마애여래입상(제72호), 석연사 석조여래입상(제73호) 등 4건을 향토문화유산으로 지정·고시했다고 1일 밝혔다.

미곡리 미륵불은 상량문의 1839년 기록과 마을에서 매년 정월 열나흘에 제사를 지내며 신앙의 대상으로 꾸준하게 미륵제를 이어오고 있다는 점에서 보존 가치를 인정받았다.

또 보광사 칠성도는 조선 후기 불화의 전통을 계승하고 있다는 점, 1944년에 제작된 역사성을 간직하고 있다는 점에서 중요한 문화유산임을 입증했다.

부용리 마애여래입상은 통일신라 말부터 고려 초기 사이 조성된 상이다. 금강에 접해 있는 마애여래입상의 위치 상 중요한 교통로이자 관문 역할을 했던 소문산성과의 관계 등 규명에 대한 학술적 가치가 인정됐다.

이밖에 석연사 석조여래입상은 고려시대 조성된 석불들의 지역적 특징을 계승하고 있다는 점에서 중요 자료로 인정받았다.

이와 함께 시는 향토문화유산 제34호인 '변응정 사당'을 임진왜란 당시 나라를 지켜낸 공적으로 받은 충장(忠壯)의 시호를 넣어 '충장공 부조묘'로 명칭을 변경·지정했다.

이현구 시 관광문화재과장은 "향토문화유산을 통해 세종시의 역사와 문화를 체계적으로 보존할 수 있는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보광사 칠성도. 사진=세종시 제공


첨부사진3부용리 마애여래입상. 사진=세종시 제공


첨부사진4석연사 석조여래입상. 사진=세종시 제공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