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국민권익위원회 영동노근리 쌍굴다리 대체 철도입체교차로 설치해 교통문제해결

2021-07-28 기사
편집 2021-07-28 17:16:49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이번 조정으로 문화재 보존, 철도안전, 교통환경개선 기대

첨부사진1조정회의모습. 사진=영동군 제공


[영동]국민권익위원회는 근대문화재이자 철도시설인 영동노근리 쌍굴다리 보존과 교통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대체 입체교차로를 설치함으로써 마을주민 1403명 집단민원을 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국민권익 위)는 영동노근리 쌍굴다리를 통과하는 도로확장 등 교통환경을 개선해 달라는 노근리와 인근 마을주민의 민원을 해결하기 위해 영동노근리 평화공원에서 이정희 부위원장 주재로 현장 조정회의를 가졌다.

지난 1930년 설치된 노근리 쌍굴다리는 위로는 경부선철도가, 아래로는 1차선 도로와 하천이 지나가며 경부고속도로와 연결된 군도가 지나가는 상황이다.

최근 쌍굴다리 아래로 교통량이 급증하고 대형차량 통행이 빈번해 쌍굴다리 아래도로의 선형이 굴곡지고 협소해 우기 때 하천범람으로 교통위험이 커 지역주민들이 교통불편을 호소해 왔다.

영동군은 쌍굴다리와 연결되는 군도를 2차선으로 확장하는 공사를 시행하다가 쌍굴다리 보존문제로 현재는 중단됐다.

이에 영동군과 국가철도공단이 이 문제를 풀기 위해 쌍굴다리 도로 2차선 구조물 개선, 인근 통로박스를 확장해 우회도로를 설치하는 등 여러 방안을 찾았으나 진척이 없자 영동군 노근리 등 인근 3개 마을주민들은 올해 2월 국민권익 위에 집단민원을 제기했다.

국민권익 위는 조사를 거쳐 쌍굴다리가 설치된 지 90년이 지났는데도 문화재훼손 우려 문제로 현재까지 보수보강작업이 어려웠음을 확인했다. 8차례 이상의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문화재 보존, 철도안전, 마을주민 교통환경 개선이라는 세 마리토끼를 잡을 수 있는 조정안을 마련했다.

이 조정안에는 영동군과 국가철도공단은 노근리 쌍굴다리 문화재 보존 등을 위해 쌍굴다리를 대신할 '대체 철도입체교차로' 신설비용 분담비율은 올해까지 양자가 협의해 결정 군은 그 밖의 군도 5호선과 24호선을 연결하는 도로개설 문화재청은 문화재의 보호와 안전확보를 위해 매년 쌍굴다리 보존 및 보수?보강 보조금 예산지원 영동군과 충청북도는 문화재 보존을 위한 보조금의 비율조정 가능 쌍굴다리 보수보강 추진시 국가철도공단 및 유족 대표와 협의 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다.

노근리 쌍굴다리는 6·25 전쟁중이던 1950년 7월 25일에서 29일 미군부대가 민간인을 폭격과 기관총으로 학살한 사건이 벌어진 현장이다. 근대 문화재로 등록돼 있다. 또한 쌍굴다리 바로 옆에는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노근리 평화공원이 있는데 2019년에는 방문객이 16만 명이 넘을 정도로 지역명소가 됐다.

국민권익위원회 이정희 부위원장은 "이번 조정회의는 관계기관들의 협조를 바탕으로 쌍굴다리 보존 및 개발과 철도시설로서의 안전 문제까지 한꺼번에 풀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사진=영동군 제공


첨부사진3영동노근리 집단민원 고충현장 조정회의 합의후 기념촬영 모습. 사진=영동군 제공


skybell1910@daejonilbo.com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