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국방과학연구소, 우주 발사체 내열 탄소 섬유 국산화

2021-07-27 기사
편집 2021-07-27 18:24:30
 정인선 기자
 jis@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리오셀계 탄소섬유 개발

첨부사진1리오셀계 탄소섬유. 사진=국방과학연구소 제공


국방과학연구소(ADD)는 세계 최초로 연속식 초고온 열처리 기술을 적용해 리오셀계 탄소섬유 제작 기술을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우주발사체와 유도무기체계의 추진기관에 핵심 요소인 내열재료를 국내 기술력으로 확보한 성과다.

리오셀계 탄소섬유는 목재 펄프 기반의 셀룰로오스계 섬유를 탄화 공정을 통해 개발한 결과물이다. 3000℃ 이상의 고온·고압·고속 조건에서 뛰어난 단열과 열구조 기능을 갖추고 있으나 국내 기술력의 부재로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다.

ADD는 이를 극복하고자 2017년부터 발사체 추진기관 운용에 필수적인 리오셀계 탄소섬유를 국내 기술로 독자 개발하는 연구에 착수했다. 이어 리오셀계 탄소섬유 제조에 필요한 촉매 화합물 함침과 초고온 연속식 흑연화 열처리 기술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해당 기술은 목재 펄프에서 추출한 리오셀계 섬유가 고온을 가하는 과정 중에 타버리지 않도록 화합물 처리를 한 후, 섬유의 탄소 함유율이 99% 이상 되도록 2200℃ 이상의 고온에서 불순물을 제거하는 열처리 과정을 거친다.

이번에 ADD가 개발한 기술은 우주발사체와 유도무기체계의 추진기관에 적용되는 내열부품인 리오셀계 탄소섬유의 기술적 독립을 이루어낸 성과다. 향후 세계 우주 발사체 사업을 겨냥한 해외 수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ADD는 앞으로도 발사체 추진기관에 적용되는 모든 내열재료의 완전한 국산화를 목표로 연구를 지속할 예정이다. ADD 관계자는 "핵심 장비의 국산화와 초단열 내열부품 개발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확보하는데 연구를 집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정인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is@daejonilbo.com  정인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