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아토피 등 기저질환 피부, 미세먼지에 더 치명적

2021-07-27 기사
편집 2021-07-27 18:23:16
 정인선 기자
 jis@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표준연, 피부조직 미세먼지 직접 측정 기술 개발

첨부사진1김세화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안전측정연구소 책임연구원. 사진=표준연 제공

아토피 등의 기저질환 피부는 미세먼지에 더 취약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세먼지가 더 깊이 침투해 염증을 유발하는 것이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표준연)은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과 공동연구를 통해 피부 조직의 미세먼지를 직접 측정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호흡기, 심혈관계 질환에 영향을 미치는 미세먼지 연구는 많이 이뤄지고 있으나, 피부 노출에 의한 유해성 연구는 매우 미흡한 실정이다.

이에 연구팀은 미세먼지의 주요 성분인 탄소 분자 결합을 직접 관찰할 수 있는 비선형광학현미경을 이용, 피부 조직의 미세먼지를 특별한 전처리 없이 관찰하는 데 성공했다.

더 나아가 피부를 구성하는 콜라겐, 엘라스틴과 같은 생체물질을 동시에 가시화함으로써 미세먼지의 피부 내 분포를 직관적으로 분석했다.

이를 통해 각질이 손상된 피부에는 미세먼지가 깊숙이 침투해 염증을 악화시키고 있음을 규명했다.

김세화 책임연구원은 "표준연이 보유한 비선형광학현미경을 이용해 인체의 피부에 침투한 미세먼지를 가시화 할 수 있었다"며 "미세먼지의 피부 침투 특성을 규명함으로써 피부질환 관련 대응 세정제품과 보호제품 개발에 중요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정인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피부 표면에서 미세먼지의 3차원 분포 분석. 사진=표준연 제공


jis@daejonilbo.com  정인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