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대전시, 유성복합터미널 개발사업 KPIH 주장 반박

2021-07-27 기사
편집 2021-07-27 18:21:21
 박우경 기자
 qkr95691@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27일 대전시청 기자실서 "악의적 허위사실 유포 법적 대응"

대전시는 27일 전날 시의 유성복합터미널 공영개발 사업에 대해 비판한 전 민간개발사업자인 KPIH의 주장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하며 법적 대응까지 경고하고 나섰다.

대전시 한선희 교통건설국장은 이날 시청 기자실에서 (주)KPIH가 주장한 형평성 문제와 1000억 원대 대전시 예산 충당 주장에 대해 "주상복합과 지식산업센터, 상가 등의 분양 수익으로 사업비를 100% 충당하는 계획"이라며 "사업 초기 비용 1000억 원은 사업 주체인 대전도시공사의 공사채 발행 등으로 충당하고 이후 분양 수익으로 메울 방침으로, 시민 세금은 전혀 투입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특히 한 국장은 "앞으로 악의적인 의도로 허위사실을 유포할 경우 적절한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 국장은 또 고도제한 등 규제 완화에 대해서는 "KPIH 측이 용도 변경과 층고 완화를 대전시에 요구한 바가 없었다"고 밝힌 뒤 "당초 지구단위계획 변경은 국토부 장관 승인사항이었다가 지난 4월 관련법이 개정되면서 시·도지사에게 승인권이 이관된 것으로 제도 개선이라는 상황이 변경된 것일 뿐 KPIH 측 주장대로 민간개발과 공영개발의 형평성 문제는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그는 이어 "KPIH 측이 8개월의 시간이면 착공 가능하다고 주장하지만, 사업자 선정 후 4년이란 시간과 사업비 확보를 위한 금융권과 협의 시간 연장에도 기일을 맞추지 못한 건 KPIH 측이었다"며 "사업자 측이 제기한 소송 역시 대전시가 무난히 승소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반박했다.

한 국장은 정치적 목적으로 터미널 사업을 이용하고 있다는 주장과 관련, "정치적 목적으로 터미널 사업을 이용하고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일고의 가치도 없다"며 "앞으로 악의적인 의도로 허위사실을 유포할 경우 적절한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 20일 여객시설과 함께 지식산업센터와 공공업무시설, 주상복합 등이 포함된 지하 3층, 지상 33층 규모의 유성복합터미널 건립 계획을 발표한 바 있으며 전 민간개발사업자인 KPIH 측은 지난 26일 공영개발 추진 등에 대한 형평성 문제 등을 주장했었다. 박우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kr95691@daejonilbo.com  박우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