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특허청, 기술 유출·침해 막기 위한 '기술경찰' 출범

2021-07-27 기사
편집 2021-07-27 17:04:14
 임용우 기자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특허청은 27일 기술 유출과 침해를 막기 위해 '기술경찰' 조직을 신설했다.

이날 특허청에 따르면 소위 짝퉁 단속 위주의 기존 산업재산조사과를 기술경찰과(기술수사 전담조직), 상표경찰과(상표수사 전담조직), 부정경쟁조사팀(행정조사)으로 확대했다. 기술수사 인력을 보강하는 것이 이번 개편의 골자다.

특히 기술경찰과는 특허청은 신속하고 공정한 기술수사를 위해 다년간의 심사·심판 경험을 통해 기술·법률 전문성을 모두 구비한 전문인력으로 구성됐다.

김용래 특허청장은 "이번 기술수사 전담조직의 본격적인 출범을 계기로 해외 기술유출 사건에 수사력을 집중해 나가겠다"며 " 기업들이 공들여 개발한 혁신적인 기술에 대한 침해도 엄단해 공정한 시장질서가 구축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