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충주시, 농업인 및 농작물 폭염 피해 예방 당부

2021-07-27 기사
편집 2021-07-27 16:36:15
 진광호 기자
 jkh044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폭염 대비 농작물 및 농업인 안전관리 철저

[충주]충주시는 연일 30℃가 넘는 폭염이 지속됨에 따라 고온으로 인한 농업인 안전사고 및 농작물·가축 등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품목별 중점 관리 사항과 함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27일 충주시에 따르면 폭염이 지속되면 작물은 생육 부진, 수정 불량 등에 의한 수량 감소, 품질 저하, 생리장해 등의 문제가 발생하고, 가축의 경우 생산성이 떨어지고 심하면 폐사로 이어질 수 있다. 이를 막기 위해서는 벼의 경우 물 흘러대기를 실시하고 규산과 칼륨 비료를 늘려 시비해야 한다. 농작물은 토양수분 증발과 지온 상승을 억제하기 위해 스프링클러 등을 통해 수분을 공급하고 짚, 부직포 등으로 토양을 피복해야 한다.

채소 역시 토양 피복을 실시하고 석회 및 유기물을 시용해야 한다. 과수는 미세살수, 주기적 관수 등을 실시하고 햇빛데임(일소과) 증상이 많은 과원은 반사필름 까는 시기를 늦추거나 생략해야 2차 피해를 막을 수 있다.

또한 공통으로 고온성 병해충에 대해 사전방제를 실시해 피해를 예방해 주는 것이 필요하다. 가축의 경우에는 시원한 물을 충분히 먹이고 송풍, 지붕 물뿌리기, 단열재 및 차광막 설치 등으로 축사 내부 온도를 낮추고 적정 사육 두수를 유지해 주는 것이 필요하다. 아울러 농업인들은 일할 때 낮 시간대를 피하고, 고령 농업인과 만성질환자는 폭염 시 절대 작업을 하지 말아야 한다.

농작업이 꼭 필요한 경우, 나 홀로 작업은 최대한 피하고 모자나 그늘막 등을 활용, 휴식 시간은 짧게 자주 갖는 것이 좋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지속된 폭염으로 농작물과 가축의 피해가 매우 우려되는 만큼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당부하며 "농업인의 안전이 우선되어야 하는 만큼 권고 사항과 같이 기온이 높은 낮 시간대는 최대한 작업을 피해달라"며 농업인 안전사고에도 주의를 기울였다. 한편, 충주시농업기술센터 각 농가에서 이 같은 예방대책을 시행할 수 있도록 현장 지도를 강화하는 한편 오는 8월까지 영농종합상황실을 운영해 비상 체계를 가동하고 있다.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kh0441@daejonilbo.com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