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한국의 갯벌'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2021-07-26 기사
편집 2021-07-26 21:17:52
 이태민 기자
 e_taem@daejonilbo.com

대전일보 > 문화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남 서천갯벌 등 4곳… 우리나라 15번째 세계유산 등재

첨부사진1충남 서천갯벌 모래톱 위에서 휴식을 취하는 도요물떼새. 사진=문화재청 제공


멸종위기종 철새를 비롯해 생물 2150종이 살아가는 생명의 보고인 '한국의 갯벌'(Getbol, Korean Tidal Flat)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선정됐다.

중국 푸저우(福州)에서 온라인과 병행해 진행 중인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WHC)는 지난 26일 한국의 갯벌을 세계유산 중 자연유산(Natural Heritage)으로 등재했다. 이번에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한국의 갯벌'은 △충남 서천갯벌, △전북 고창갯벌, △전남 신안갯벌, △전남 보성-순천갯벌 등 4곳을 묶은 유산으로 모두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돼 있으며, 일부는 람사르 습지다.

세계유산위원회는 멸종위기 철새들의 핵심 기착지이자 지구 생물 다양성 보존을 위한 중요한 서식지로써의 가치가 크다는 점을 인정해 세계유산으로 등재했다.

지난 5월 유네스코 자문·심사기구인 국제자연보존연맹(IUCN)으로부터 유산구역과 완충구역이 충분하지 않다는 이유로 등재 평가 단계 중 3단계인 반려(Defer) 권고를 받았다. 이에 우리 정부는 세계유산센터와 세계유산위원국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외교교섭을 통해 설득에 나섰다. 한국의 갯벌이 세계유산 등재 기준을 충족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향후 유산 구역을 확대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결과 등재에 성공했다.

김현모 문화재청장은 "당초 유네스코가 반려를 권고했음에도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것은 우리나라가 처음"이라며 "위원국을 대상으로 갯벌의 가치를 부각하며 적극적으로 설득한 전략이 이뤄낸 쾌거"라고 전했다.

'한국의 갯벌' 세계유산 등재추진단에 따르면 갯벌에는 멸종위기에 처한 물새 22종과 해양 무척추동물 5종이 서식하며, 범게를 포함해 고유종 47종이 있다. 대표적 멸종위기종은 검은머리물떼새, 황새, 흑두루미, 작은 돌고래인 상괭이 등이다. 또 한국의 갯벌은 동아시아와 대양주 철새 이동로에서 핵심 기착지이기도 하다.

한편, 이번 '한국의 갯벌'이 등재에 성공함으로써 우리나라가 보유한 세계유산은 15건으로 늘었다. 내년에는 김해 대성동, 함안 말이산, 합천 옥전, 고령 지산동, 고성 송학동,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창녕 교동과 송현동 등 가야 고분 7곳을 묶은 '가야고분군'(Gaya Tumuli)이 세계유산 등재 심사를 받는다.이태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충남 서천갯벌 조수로가 만든 펄갯벌 수묵화. 사진=문화재청 제공


첨부사진3서천갯벌 장항항에서 바라본 대죽도와 유부도의 펄갯벌. 사진=문화재청 제공


첨부사진4충남 서천갯벌 전경. 사진=문화재청 제공


첨부사진5충남 서천갯벌에 있는 기하학적 문양의 암반 서식지. 사진=문화재청 제공


e_taem@daejonilbo.com  이태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