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사설] 충청권 지방은행 싱크탱크 출범에 거는 기대

2021-07-26 기사
편집 2021-07-26 18:26:38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을 뒷받침할 연구지원단이 어제 발족돼 첫 회의를 열었다. 연구지원단은 충남도와 산하 연구원, 국책 연구기관, 대학교수, 관련 전문가 등 15명으로 구성된 '지방은행 싱크탱크'나 다름없다. 이들 전문가 그룹은 내년 1년 간 예정된 지방은행 용역에 앞서 올 연말까지 월 1-2회 개별·수시 모임을 갖고 구체적인 활동 전략을 연구하게 된다.

연구지원단은 지방은행 추진 초기 단계에 큰 방향을 제시하는 막중한 임무를 띠고 있다. 우선 부산, 대구 등 다른 6개 지방은행의 수익 구조와 지역 투자사업 사례를 살펴본다. 금융·소득 역외 유출과 지방은행 간 관련성 분석, 해외 선진 지방금융 사례 조사 등 연구 과제를 추진한다. 뿐만 아니라 충청권에 적합한 지방은행 설립 모델을 제시하고, 지방은행 설립을 위한 관련 법령 및 제도 연구를 수행한다. 이러한 연구 활동 자료는 지방은행 출자자를 모집하고, 금융당국을 설득하기 위한 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충청권 지방은행은 첫발을 잘 내디뎠지만 앞으로 남아있는 난제들이 더 많다. 지방은행 설립 방안이 최근 충청권 메가시티의 전략과제에 오른 것은 고무적인 일이지만 그렇다고 지역사회 분위기가 완전히 무르익었다고 볼 수는 없다. 지방은행의 필요성에는 공감하고 있지만 여전히 신중론을 펴는 사람들이 있다. 시중은행이 독식하고 있는 지역 금융시장에서 새로운 지방은행의 생존력을 높게 보지 않는다는 얘기다. 충청권 지방은행 퇴출 후 형성된 지역기업 및 소상공인들과 주거래 은행과의 관계도 걸림돌이 될 수 있다. 연구지원단은 이런 분위기를 감안해 객관적인 연구를 통해 지방은행 필요성에 대한 지역 사회의 공감대를 더 끌어올려야 한다.

지방은행은 설립 방식 결정에서 막대한 설립 자금 조달, 수익 모델 마련까지 어느 것 하나 쉬운 게 없다. 최소 자본금이 250억 원이지만 IT시스템 구축, 전문 인력 확보 등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최소 1500억 원에서 2000억 원을 투입해야 한다. 이런 점에서 지역 연고기업이나 핀테크 기업 등의 출자자를 모집하는 일은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 지방은행 연구지원단은 이런 숙제들을 해결하기 위한 객관적인 데이터를 제공해야 한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