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속도 내는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

2021-07-26 기사
편집 2021-07-26 18:24:48
 정민지 기자
 zmz1215@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남도, 추진연구지원단 발족 로드맵 마련 시동
형태·규모 구체적 논의 내년 하반기 출자자 모집

첨부사진1[그래픽=대전일보DB]

지역경제 선순환을 넘어 지역균형발전 토대를 마련할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에 속도가 붙고 있다. 충남도가 26일 지방은행 설립 추진을 위한 실무전문연구단을 구성한 데 이어 내년도 하반기 자본금 출자자 모집을 계획하면 서다. 이르면 오는 2023년 설립을 위한 절차를 마무리 짓고 지역민을 위한 차별화된 금융서비스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충남도는 이날 지방은행 설립 사업추진 연구지원단을 발족하고 첫 회의에 나섰다. 연구지원단은 대전지역 경제계 전문가를 비롯해 충남도, 충남도 산하연구원 등 모두 15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올 12월 말까지 매달 1-2회에 걸쳐 지방은행 사례 분석과 추진 모델 발굴 등의 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연구지원단은 특히 충청권 현실에 맞는 설립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급변하는 금융환경 속 새로운 지방은행이 자생력을 지닌 채 출범하려면 전통적인 방식만을 고수해선 안 된다는 것이 지역 경제계의 중론이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기존 지방은행의 한계점을 극복할 수 있는, 대안적 개념이 융합된 방향으로 설립 로드맵이 제안되는 모양새다.

다수의 점포가 운영되는 지점형 전문은행을 벗어나 점포를 최소화해 자본은 줄이고 인터넷은행을 겸해 고객 접근성은 극대화하는 것이 그 예다. 또 제1금융권에 속하는 기존의 지방은행 형식에서 벗어나 자금이 공급자로부터 수요자에게 직접 융통될 수 있도록 비은행금융기관 형식으로 설립하는 방식, 또는 빅테크 등 타 기업의 투자와 출자를 이끌어 은행을 설립하는 지주회사 형식도 거론되고 있다.

충남도는 올 하반기 개략적인 방향과 목표를 설정한 뒤 내년에는 이를 근거로 심층연구과제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세부적으로 내달 18일 예정돼 있는 충청권 4개 시·도 실무협의회에서 관련 논의를 거쳐 충청권 행정협의회 의제 추진을 목표로 두고 있다. 이어 내년 상반기에는 대전시와 세종시, 충북도와 함께 지방은행 설립 전문 타당성 연구 용역을 공동으로 수행하고자 한다. 상반기 내 용역 결과가 도출된다면 내년 7월 지방은행 설립을 위한 자본금 출자자 모집에 나선다. 이러한 과정을 마무리할 경우, 금융위원회 인가 관련 사전 협의와 인가서 제출 등 마지막 절차는 2023년에 진행하는 청사진이다.

이를 위해 충남도 소속 지방은행 관련 실무팀은 지난달부터 잇따라 대전시와 세종시, 충북도를 방문해 그동안 추진한 주요 업무와 관련 자료들을 공유했다는 설명이다. 충청권 타 시·도 또한 지방은행 설립 필요성에 공감, 지속적으로 논의해가겠다는 입장이다. 대전시 한 관계자는 "지방은행 설립 필요성은 이미 공감을 마친 상태"라며 "충남도가 연구지원단 발족 등 지방은행 설립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는 만큼 대전시도 금융계 전문가 의견 수렴과 실무 협의 등을 통해 설립 방안이 구체화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충남도가 ㈜글로벌리서치를 통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충청권 거주자 중 58.4%가 "충청권 지방은행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정민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zmz1215@daejonilbo.com  정민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