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문 대통령, 국민지원금 관련 "대다수 국민께 25만 원... 여유있는 분들께 양해 구해"

2021-07-26 기사
편집 2021-07-26 18:20:39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대다수 국민에게 국민지원금 25만 원을 지급할 수 있게 됐다며, 지급대상에서 배제된 상위 12% 국민들에게 "여유있는 분들께 양해를 구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전 국민 지원은 아니지만, 국민 다수가 힘겨운 시기를 건너고 있고, 많은 분들이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맞벌이 가구와 1인 가구의 지원 기준을 대폭 완화해 대다수 국민들께 25만 원씩 '국민 지원금'을 드릴 수 있게 됐다"며 "취약계층에 대해서는 추가로 10만 원을 더 지원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상공인 피해 지원을 위한 희망회복자금 금액을 최대 2000만 원까지 인상하고 지원 대상을 확대한 것과 손실보상 및 방역 대응 예산을 늘린 것을 소개하며 다양한 예산이 이번 추경에 포함됐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이제 추경을 집행하는 정부의 시간"이라며 "당장 절박한 소상공인 피해지원을 최우선에 두고, 최대한 준비절차를 단축하여 빠르게 지원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세계 각국은 코로나 위기를 헤쳐나가기 위해 막대한 재정을 투입하며 정부의 역할과 책임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며 우리 정부 역시 "코로나 위기 국면에서 지난해 네 차례 추경에 이어 올해 두 차례 추경까지 정부 역할을 높여 왔으며, 그 결과 어느 나라보다 빠른 경제회복을 이루고 있다"고 재정 투입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완전한 회복의 길은 아직 멀다"며 "철저한 방역과 신속한 추경 집행, 고용회복과 격차 해소, 산업안전과 재해 예방, 주거 안정과 물가대책 등 다함께 회복하는 포용적 회복에 심혈을 기울여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