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민주당 '백제발언' 논쟁 격화…이낙연 "지역주의 소환" 이재명 "왜곡 멈춰야"

2021-07-26 기사
편집 2021-07-26 18:19:41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당 지도부 경고 불구 상대 징계 요구도 검토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

당 지도부와 선관위의 경고 및 만류에도 불구하고 '백제발언'을 둘러싼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간 설전이 더욱 격해지는 모양새다.

양 캠프에선 설전과는 별개로 당에 상대의 징계를 요구하는 방안도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져 일촉즉발의 상황으로 치닫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

이 지사 측은 26일 논란이 된 '백제 발언'이 담긴 인터뷰 녹음파일 전체를 SNS에 공개하면서 이 전 대표를 향해 진실을 바로 잡아줄 것을 재차 요구했다.

캠프 수석대변인인 박찬대 의원인 논평을 통해 "도둑을 잡았더니 '담장이 낮아서 자기 잘못이 아니다'라며 집주인에게 성내는 꼴"이라며 "자신들이 만들어 낸 왜곡으로 이 모든 사태가 생겼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실수를 바로잡을 충분한 시간임에도 이낙연 캠프는 수많은 오보를 그대로 방치하고만 있다"며 "늦기 전에 이낙연 후보가 직접 나서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압박했다.

그는 특히 이날 오전 라디오 방송에 출연, "이낙연 캠프에서 낸 논평을 취소하지 않으면 우리도 여러 가지 취할 조치가 있다"며 개인적 의견을 전제로 당에 징계를 요청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

이 전 대표는 금기인 지역주의를 소환한 발언이었다는 기존 주장을 굽히지 않은 채 대대적인 공세를 이어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서 "적어도 민주당 후보라면 어떠한 상황에서도 묻어둬야 할 것이 있다. 지역주의다"라며 "맥락이 무엇이든 그것이 지역주의를 소환하는 것이라면 언급 자체를 말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라디오 인터뷰에선 이 지사 측이 '발언을 왜곡한 캠프 관계자에 대한 문책과 공식 사과'를 요구한 것에 대해 "뭘 왜곡했다는 얘기인가. 비판도 제가 제일 온건하게 했을 것"이라고 했다. 이 전 대표 캠프에서도 당 지도부에 이 지사측에 대한 징계 등의 조치를 요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전언이다.

또 다른 대선주자들도 입장에 따라 엇갈린 반을 내놓으며 갈등을 키우는 분위기다. 호남 출신인 정세균 캠프에선 이 전 대표와 마찬가지로 '지역감정을 조장한 발언'이라는 입장인 반면, 영남 출신인 김두관 의원은 '이 지사의 발언 어디에도 지역감정을 부추기지 않았으며, 이 전 대표의 과잉반응"이라며 이 지사를 편들고 있다.

이날 세종시청을 방문한 박용진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때가 어느 때인데 고구려 백제 신라 시대 이야기를 하느냐"며 "창피하고 부끄럽다. 공감 1도 못하겠다. (내가) 끼어들 만한 이유도 가치도 없다"고 일축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