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25일 밤새 대전서 27명 추가 확진

2021-07-26 기사
편집 2021-07-26 10:21:23
 장진웅 기자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사진=대전일보DB]

지난 25일 밤새 대전에서 태권도장발(發) 확산이 계속되면서 코로나19 확진자가 27명 추가됐다.

26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 25일 저녁부터 이날 오전 10시까지 서구 12명, 유성구 9명, 동구와 대덕구 각각 3명 등 모두 27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특히 확진자 가운데 서구 도안동 태권도장 관련 아동 3명 등 5명이 추가되면서 누적 확진자가 200명에 육박하는 197명을 기록했다.

한 타이어공장과 관련해서도 2명이 추가되며 누적 25명으로 늘었다. 유성의 한 물류택배 회사와 관련해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으며 누적 14명으로 증가했다.

인접한 세종시 확진자와 관련해 4명이 각각 확진되기도 했다.

한편, 지역 방역당국은 27일부터 현 오후 6시에 1회 송출하던 재난문자를 오전 10시와 오후 6시 2회로 변경할 예정이다. 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