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23일 밤새 대전서 31명 추가 확진…태권도장發 감염 계속

2021-07-24 기사
편집 2021-07-24 11:16:30
 장진웅 기자
 

대전일보 > 사회 > 사회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지난 23일 밤새 대전에서 태권도장(發) 확산이 계속되면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모두 31명 추가됐다.

24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 23일 저녁부터 이날 오전 10시까지 서구와 유성구 각각 10명, 동구 8명, 대덕구 2명, 중구 1명 등 모두 3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특히 서구 도안동 태권도장 관련 가족 간 전파와 n차 감염 등에 의해 모두 9명이 확진됐다. 이로써 관련 누적 확진자는 170명으로 늘었다.

서울과 충남 금산 등 타지역 확진자와 관련해서 3명이,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깜깜이 확진자에 의해 6명이 각각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밖에 확진자 7명에 대해선 감염경로를 파악 중이다.

지역에선 어제 하루 동안만 68명이 확진자로 기록됐다.

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