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정진석, 이준석 향해 "당밖 전우 尹 압박 곤란" 직격

2021-07-23 기사
편집 2021-07-23 16:55:38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권성동 등 당내 친윤계, 이준석에 공개반발... 李 "흔들림 없이 가겠다" 반박

국민의힘 중진인 정진석 의원은 23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이준석 당 대표의 언행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정 의원과 함께 윤 전 총장에 우호적 입장을 견지해온 권성동 의원도 이에 동조하며 당내 비판여론이 확산되자, 이 대표는 "흔들림 없이 가겠다"고 반박하고 나서 갈등이 확산되는 모양새다.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에 '정치는 예능이 아니다'라는 제하의 글을 통해 "제1야당 당수가 철학과 정책으로 무장하지 못하고, 따릉이 타기와 토론 배틀 등의 이벤트 쇼에만 매몰되면, 정권연장을 위한 방석만 깔아주게 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4·7 보궐선거에서 승리한 요인은 청년들의 분노와 좌절,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노회한 지도력도 있었지만 단 하나를 꼽으라면 그건 윤석열"이라며 "문재인 정권과 혈혈단신 맞서 싸운 그 사람 덕에 국민들은 국민의힘이 정권교체의 중심이 될 수 있지 않을까 한가닥 희망을 가지게 된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윤석열은 우리와 함께 가장 오랫동안 문재인 정권의 폭정에 맞서 싸워온 당밖 전우"라며 "윤석열을 우리 당이 보호하지 않는다면 어느 누가 우리를 위해 싸워 줄 것이냐"고 반문했다.

이 대표를 겨냥해선 "지지율 30%인 윤석열 전 총장을 비빔밥 당근으로 폄하하고 지지율이 하락한다고 평론가처럼 말하기 바쁘다"고 비판한 뒤 "당내주자에 대해서만 지지 운동 할 수 있다는 등 쓸데없는 압박을 윤 전 총장에게 행사해선 곤란하다. 정권교체의 깃발이 사라지면 뭘 가지고 내년 대선을 치를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윤 전 총장의 '오랜 친구'인 권성동 의원도 SNS에서 "요즘 당 대표 발언을 보면 극히 우려스럽다"며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을 위험하다고 평하는 것은 정치평론가나 여당 인사가 할 말이지, 제1야당의 당 대표가 공개적으로 할 말은 아니다"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자 이 대표는 자신의 SNS에 "서울시장 선거에서 모두가 배웠어야 하는 교훈은 당이 중심을 잃고 흔들리지 않으면 어떤 선거도 이길 수 있다는 것"이라고 자강론을 강조하며 맞섰다.

나아가 "저는 당 외 주자의 바짓가랑이를 붙잡아야 한다느니, 모셔와야 한다느니, 꽃가마를 태워야 한다느니 하는 주장에 선명하게 반대하고 공정한 경선만을 이야기하면서 전당대회에서 선택받았다"며 "흔들림 없이 가겠다"고 기존 입장 고수의지를 피력했다.

앞서 이 대표는 전날 언론 인터뷰 등에서 윤 전 총장의 지지율 추이에 대해 "위험하다"며 "윤 전 총장이 안철수 대표가 과거 정치에 미숙했을 때 했던 판단과 비슷한 판단을 한다"고 지적했으며, 또다른 인터뷰에선 윤 전 총장을 비빔밥의 당근으로 묘사하기도 했다.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