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문 대통령, 대전소방의 회복지원차량 지원에 '엄지 척'

2021-07-23 기사
편집 2021-07-23 13:53:37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코로나 의료진 휴식위해 꼭 필요한 시기에 적절한 조치... 사례 확산 시켜야"

첨부사진122일 오후 대전소방본부가 휴식공간이 열악한 대전 중구 한밭종합체육관 임시선별진료소 인근에 재난현장 회복지원버스를 현장에 배치, 의료진들이 재난현장 회복지원버스내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사진=대전시 소방본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대전소방본부가 코로나 관련 의료진의 휴식공간 확보를 위해 소방관용 외복지원차량을 지원하는 것에 대해 "꼭 필요한 시기에 적절한 조치를 취했다"고 치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참모회의에서 "연일 이어지는 폭염으로 고행하는 임시선별검사소 의료진과 방역 인력을 위해 별도의 휴식공간을 안정적으로 마련하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이동식 회복지원차량도 좋은 방안"이라며 이 같이 평가했다고 청와대가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그러면서 "앞으로 이러한 사례가 확산되기를 바란다"며 "고유 업무 수행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는 선에서 소방, 경찰기동대 등 활용 가능한 자원들을 최대한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지시했다.

회복지원차량은 대형버스 내에서 휴식과 식사, 산소 공급을 할 수 있도록 특수 개조된 소방차량이다. 대전소방본부는 지난 22일부터 다음달 20일까지 1개월간 휴식공간이 열악한 한밭종합체육관 임시선별진료소에 의료진의 휴식을 위해 이 차량을 배치키로 했다. 이 차량은 무 시동으로 에어컨과 TV시청, 핸드폰 충전 등이 가능해 소음 없이 편의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설계돼 있으며, 17석의 좌석과 편의시설, 100인분의 식음료가 탑재돼 있다.

문 대통령은 또 천안함 전사자인 故정종율 상사의 배우자 사망에 따른 유족보상금과 관련, "현행법에 자녀가 미성년인 경우에만 보상금을 수급할 수 있으므로, 법을 신속히 개정해 보상금 수급 연령을 만 24세로 상향하는 등의 제도 개선을 조속히 추진하라"고 지시했으며 "법 개정 전이라도 학교 등록금, 학습보조비, 취업 지원 등 정부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지원 방안을 모색하라"고 당부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의료진 위한 쉼터 [사진=대전시 소방본부 제공]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