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2주 연장

2021-07-23 기사
편집 2021-07-23 13:49:07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국내 코로나19 4차 유행이 지속되면서 수도권에 내려졌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조치가 다음달 8일까지 2주간 연장된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3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방안'을 발표 했다.

먼저 수도권 전 지역의 거리두기 4단계를 오는 26일 0시부터 다음달 8일 자정까지 연장 시행한다. 수도권 유행 확산 속도는 줄어들고 있지만 여전히 하루 1000명 내외의 많은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고, 감소세로 반전됐다고 평가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는 판단에서다.

이번 4단계 조치 연장의 목표는 유행 증가세를 감소세로 반전시키고, 수도권 일 평균 환자를 3단계 기준(500-1000명 미만) 이내로 안정화하는 것이다.

이 기간 사적모임은 오후 6시 이전에는 4인, 이후에는 2인까지만 가능하다. 행사 및 1인 시위 외 집회는 금지되며 결혼식·장례식은 친족과 관계없이 최대 49인까지만 참석 가능하다.

또 그동안 풋살, 야구 등 경기 구성을 위한 '최소 인원이 필요한 스포츠 경기'에 대해서는 사적모임 예외로 적용됐지만 향후 2주간은 예외를 적용하지 않는다.

중대본은 "2주 이후에도 목표 달성이 어려운 경우 위험시설 집합금지, 운영시간 제한 강화 등 강력한 거리두기 강화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