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기자수첩] 공정과 상식

2021-07-23 기사
편집 2021-07-23 07:23:02
 강정의 기자
 justi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오피니언 > 대일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취재1부 강정의 기자
"국민적 합의가 있어야 하기 때문에 시기 또는 이전 방향에 대해서는 상황을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입니다".

국회세종의사당 건립과 관련, 이달 초 대전을 방문해 열린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나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발언이다. 여타의 이유로 관련법 개정안을 처리하지 못하는 이유에 대해 윤 전 총장은 '국민적 합의'라는 말을 꺼냈다. 얼핏 보기에는 당연한 얘기지만 '정치권 합의'라는 말보다 '국민적 합의'라는 말을 꺼내든 진의는 무엇일까. 세종의사당의 필요성은 여야를 막론하고 모두가 공감하는 사안임에도 지지부진한 이유와 해법을 묻는 질문에 원론적 수준의 말로 에둘러 피해나가는 듯한 그의 모습은 어딘가 모르게 기성 정치인과 닮아 있었다. 충청권 핵심 현안을 넘어 국토균형개발과 지방분권에 대한 소신이 아직까지 뚜렷하지 못한 이유였을까. 아니면 여야 간 정치싸움에 빠져 들지 않고 '국민의 뜻'을 묻겠다는 의미였을까. 그도 아니라면 세종의사당법을 '국민투표'에 붙여야 한다는 의미였을까. 혹자는 말한다. 반어법이 아닌 직설화법에 능통한 그의 말은 '굳이 논란을 불러일으킬 필요가 있는 답변은 하지 않는 게 낫다'는 의미였을지 모른다고.

압도적인 지지율을 등에 업고 '대선 출마'를 결행한 그에게 국민들은 보다 뚜렷하고 명확한 소신과 철학을 담은 행보를 원한다.

처가로부터 불거진 '비리의혹'은 그의 말대로 '법과 원칙'에 맡기면 된다. 유권자들이 바라는 정치는 비판과 대립을 넘어 대안을 제시하고 철학을 겸비한 지도자를 바란다. 국민들의 목소리를 듣겠다며 국민의힘 입장을 보유하고 민생행보를 택했던 그의 속내는 무엇일까. 말 그대로 현장 속에서 국민을 살피겠다는 의미다. 많은 국민들이 그를 주목했던 이유는 한 마디로 '공정과 상식'으로 국민과 소통하겠다는 소신이었다.

그 같은 소신을 바탕으로 무엇이 공정하고 상식인지를 비전과 대안을 제시하는 정치인이 돼야 한다. 아울러 선거 때마다 어김없이 등장하는 사탕발림 공약남발을 넘어 보다 선명한 철학을 보여줘야 할 때다. 취재1부 강정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stice@daejonilbo.com  강정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