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르포] 물순환선도사업, 둔산 일대 가보니

2021-07-22 기사
편집 2021-07-22 18:33:08
 박우경 기자
 qkr95691@daejonilbo.com

대전일보 > 기획 > 르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인근 주민들 "콘크리트 화단서 어린나무는 고사 예견된 일"
이한영 서구의원 "280억 예산 들인 물순환사업 계획부터 잘못돼"

첨부사진1대전시가 물순환선도사업의 일환으로 둔산 일대 어린 나무를 식재한 가운데, 청사로에 심어진 나무가 갈색으로 변했다. 사진=박우경 기자

2일 오전 10시 대전 서구 월평동 황실네거리 인도 옆, 청사로를 따라 갈색 잎이 누렇게 뜬 어린 나무들이 곳곳에서 확인됐다. 도로변을 따라 줄 지어 있는 콘크리트 식재지마다 어린나무 3-5그루가 엉성하게 심어져 있었다. 일부는 잎이 불에 탄 듯 잎이 거뭇하게 변한 상태였다. 줄기부터 잎까지 모두 황갈색으로 변한 어린나무들은, 푸른 이파리를 길게 늘어뜨린 큰 가로수와 대조돼 더욱 앙상해 보였다.

콘크리트 식재지는 가로1m, 세로 40cm 크기였다. 나무 5그루가 한데 자라기에는 턱없이 좁아보였다. 식재지 안 토양은 대부분이 말라 있었다.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무더운 날씨였는데, 콘크리트 식재지 안은 오랜 시간 방치된 듯 보였다. 이미 플라스틱 컵 등의 쓰레기를 곳곳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대전시가 아스팔트·시멘트로 뒤덮인 둔산 일대 등을 빗물이 잘 스며들어 물 순환이 제대로 이뤄지는 '친환경 물순환 도시'로 조성키로 하며 추진 중인 물 순환 시범사업의 효과성에 대해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물순환 선도도시 조성사업'의 하나로 총사업비 280억 원 중 250억 원을 투입해 대전 서구 둔산·월평·갈마동 일대 2.67㎢에 빗물 정원과 물이 자연스럽게 스며드는 식생 수로 등을 설치하고, 대덕대로와 한밭대로, 둔산로 등 지역에는 가로수와 가로수 사이 공간을 확보해 식물재배 화분 등 식생형 시설 1300여개를 설치하기로 했다. 도로변에는 빗물이 지하로 잘 스며들도록 유도하는 침투 측구를 18.9㎞에 걸쳐 조성키로 했다.

또한, 서구지역 내 샘머리·은평·갈마·둔지미·시애틀·보라매 등 6개 근린공원 일대 36.8㏊에는 빗물 정원, 도랑에 자갈 등을 채워 여과한 빗물을 토양으로 스며들도록 하는 '침투 도랑', 빗물이 스며들 수 있는 '투수 블록' 등을 설치하기로 했다.

하지만, 사업 추진 과정에서 일부 나무가 고사하고, 어린이나 사회적 약자들의 통행이나 야간 보행 등 안전 사고 발생 우려 등이 제기되고 있다. 여기에, 과연 빗물 유출이 최소화되고, 물 순환 기능이 회복될 수 있을까 의문을 제기하는 시선도 없지 않다.

둔산동 인근 주민들은 식생수 고사가 예견된 일이라는 반응이다. 주민 박모씨는 "애초에 이렇게 좁은 아스팔트 화단에 식물을 심는다는 게 말이 안 됐다"며 "주민들 사이에서도 생육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많았다. 어림 잡아봐도 절반은 죽어나간 것 같은데 굉장히 안타깝다. 저런 사업을 왜 하는 지 도대체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월평동의 한 아파트 입주민대표회의에서는 해당 사업에 대한 원상복구를 원하는 입주민들의 뜻을 모으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대전 서구의회 이한영 의원은 "콘크리트 독성이 상당한데 그 안에서 어린나무들이 생육한다는 게 상식적으로 맞지 않는다. 대전시와 환경공단 280억이라는 예산을 들이면서 이런 사업을 벌이고 있는데 이건 계획부터가 잘못 꿰어진 게 아닌지 궁금하다"며 "시는 식재지 사이로 빗물을 스며들게 한다고 하는데, 일정 시간이 지나면 모래와 흙이 계속 쌓이게 될 것. 투수 성능이 떨어지면 뻘이 될 텐데, 그 불편함은 모두 주민들의 몫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우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청사로 인근 대전시 물순환선도사업의 일환으로 심어진 어린 나무가 앙상한 줄기를 내놓고 있다. 사진=박우경 기자

qkr95691@daejonilbo.com  박우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