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장동혁 "내년 지선 승리 위한 역할 다할 것"

2021-07-22 기사
편집 2021-07-22 17:47:13
 강정의 기자
 justi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지역정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22일 대전시의회서 기자간담회…"성공적인 경선 중요"

첨부사진1장동혁 국민의힘 대전시당위원장이 22일 대전시의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향후 비전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강정의 기자


국민의힘 대전시당위원장직을 내려놓는 장동혁 위원장이 내년 지방선거에서의 대전시장 도전 의지를 내비쳤다.

장 위원장은 22일 대전시의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대전을 위해 제가 무슨 역할 할 수 있을지 고민하는 동시에 많은 분들을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들어볼 것"이라며 "국민의힘은 내년 시장 승리를 위해서는 성공적인 경선을 치러내는 게 중요한데, 그 어떠한 역할도 감당할 것"이라고 대전시장 도전을 시사했다.

경선에 있어서의 박성효 전 대전시장과의 경쟁 등에 대해서는 "박 전 시장의 시장 재도전을 응원한다"면서도 "대전시장이라는 목표가 아닌 발전을 목표로 본다면, 박 전 시장과 저의 뜻이 다르지 않기 때문에 출마 여부가 문제가 아닌 어떠한 역할을 하는 지가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경선 후유증을 최대한 줄이기 위해 경선과 본선 모두에서 네거티브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현 대전시정에 대해서는 날선 비판을 가했다.

그는 "미래에 대한 큰 그림이 전혀 없다"며 "50년 후를 이야기하는 게 아닌 4-5년 후에 대한 비전조차 없는 게 지금의 시정"이라고 혹평했다.

이어 "중소벤처기업부가 세종으로 이전하는 걸 막지 못했고 K-바이오 랩허브 또한 인천으로 뺏겼다"며 "여야를 떠나 저를 포함해 대전 정치인들이 책임져야 할 부분이고 앞으로 그런 부분에 대해 대전 정치인들은 반성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강정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stice@daejonilbo.com  강정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