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대전예당, 문화가 있는 날Ⅱ '베토벤과 운명' 공연

2021-07-22 기사
편집 2021-07-22 17:46:11
 이태민 기자
 e_taem@daejonilbo.com

대전일보 > 문화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장애를 예술로 승화한 위대한 음악가들

첨부사진1사진=대전예술의전당 제공


대전예술의전당에서 마련한 '문화가 있는 날' 두 번째 무대 '베토벤과 운명'이 오는 28일 오후 7시 30분 대전예당 앙상블홀에서 열린다.

이번 공연은 지휘자 차인홍이 이끄는 실내악단 'DCMF 신포니에타'의 베토벤 교향곡 5번 '운명'과 피아니스트 이재혁의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5번 '황제' 협연으로 꾸며진다.

차인홍은 미국 신시내티 음악대학을 졸업한 후 뉴욕 브루클린 컬리지에서 석사(바이올린 전공), 사우스캐롤라이나 주립대학에서 박사학위(지휘 전공)를 받았다. 현재 미국 라이트주립대학교 음악원 교수이자 지휘자, 바이올리니스트로 미전역과 유럽 등 전 세계를 누비며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편,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필하모닉오케스트라를 지휘한 음반이 Sony/BMG 레이블로 발매되었으며, 베네수엘라 국립오케스트라와의 음반은 라틴그래미상 클래식 부문 후보에 선정되는 등 지휘자로서도 인정받고 있다.

협연자로 나선 이재혁은 깊이 있는 해석과 화려한 테크닉을 겸비한 피아니스트로 주목받고 있다. 중앙대 수석입학·졸업, 동 대학원을 거쳐 뉴잉글랜드 음악원 석사와 전문연주자 과정을 마치고 신시내티 음악대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예술의전당과 카네기홀, 보스턴, 신시내티 등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독주회를 가졌고,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오케스트라와 녹음한 베토벤 피아노협주곡 '황제'는 2007년 Sony/BMG 레이블에서 발매되기도 했다.

대전국제음악제 상주악단 DCMF 신포니에타(DAEJEON COSMOPOLITAN MUSIC FESTIVAL SINFONIETTA)는 단원 개개인이 국내외에서 활동하고 있는 젊고 재능 있는 연주자들로 구성된 단체다. 금난새와 여자경 등 유명 지휘자들과 연주한 바 있다.

지휘자 차인홍은 공연장을 찾은 관객들에게 진정한 '용기'의 의미를 전하고 싶다는 소회를 밝혔다. 티켓은 전석 2만 원이며, 자세한 내용은 대전예당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이태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_taem@daejonilbo.com  이태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