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여야, 2차 추경안' 막판 타결 실패...다만 어느 정도 합의점 찾아

2021-07-22 기사
편집 2021-07-22 17:46:09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23일 다시 만나 최종 타결 지을 예정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정부의 완강한 반대 변수

첨부사진1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조정소위원회가 2021년도 제2회 추경예산안 등에 대한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여야가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의 국회 본회의를 하루 앞둔 22일 막판 협의에 나섰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사흘째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추경안조정소위 심사를 이어갔으며, 오후 원내대표 회동도 합의점을 찾는데 실패했다.

다만 두 원내대표는 소상공인 손실보상 및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2차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방향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합의점을 찾은 것으로 보인다. 두 사람은 전날에도 "오는 23일 본회의에서 추경안을 합의해 처리하기로 노력하기로 했다"는데 뜻을 같이 했었다.

윤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상임위원장 선출과 위원장 배분 문제에 대해 양당은 충분히 각당의 입장을 얘기했다. 그러나 아직 양당이 합의할 수 있는 수준에 이르지 못했기 때문에 내일 오후 1시 30분에 다시 한 번 회동을 해서 최종 결론을 내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오랫동안 상임위원장 배정 문제 때문에 여야 간 갈등을 겪어왔기 때문에 우리 야당 입장에서도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이 문제를 마무리 지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디"면서 "여야 사이에 아직도 의견이 좁혀지지 않고 있어서 각 당의 의견을 더 조율해서 내일(23일) 만나서 최종적으로 타결 지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정책조정회의에서 "송 대표는 25만원을 23만원으로 줄여서라도 전국민에게 주는 게 맞다며 원내대표에게 맡겼다고 말했다"며 이번주 중으로 마무리짓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확대에는 찬성하고 있다. 다만 추경안을 순증하지 않고 일자리 지원 예산 등을 삭감해 소상공인 지원 예산을 확보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전 국민 재난지원금의 경우 이준석 대표는 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합의한 '지급 검토' 입장을 재확인했지만, 예결위원 대부분은 부정적인 견해를 보이고 있어 여야가 최종 합의에 이르기까지 진통이 예상된다.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필두로 정부 역시 반대 의사가 여전히 완강한 점도 여당이 풀어야 할 숙제로 꼽힌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