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대전시립극단 창단 속도 낸다…市, 오는 9월 개정조례안 시의회 제출

2021-07-22 기사
편집 2021-07-22 16:15:06
 이태민 기자
 e_taem@daejonilbo.com

대전일보 > 문화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市, 오는 9월 중 '시립예술단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제출 예정
연극계 일각에선 창단 목적·기대효과 구체화해야 한다는 의견도

첨부사진1[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전지역 연극계의 대표적인 숙원 사업중 하나인 시립극단 창단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대전시는 22일 시립극단의 필요성을 인정, 내년 창단을 목표로 현재 창단 배경과 세부 계획 등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내달 4일 조례규칙심의회를 열어 '대전광역시립예술단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마련, 오는 9월 시의회에 조례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허태정 시장이 지난 2018년 취임 당시 민선 7기 정책 방향 설명회를 통해 시립극단 창단을 공약으로 내건 이후 3년 만이다.

당시 허 시장은 "문화예술 관련 투자를 전체예산의 2.1%에서 5%까지 끌어올려 대전을 '문화 융성 도시'로 키우겠다"며 "2021년까지 시립극단과 오페라단을 창단하고, 공공 공연장 3곳을 확충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대전지역은 그동안 광역단체 중 유일하게 공립극단이 없는 지역으로 꼽혀 왔다. 때문에 창단 필요성이 제기돼 왔지만, 코로나19 확산과 더불어 운영 방향 및 인력 구성 등을 놓고 갈등이 첨예하게 펼쳐지며 지지부진했다.

연극계에서 의견 차가 좁혀지지 않던 운영 체제는 단원을 상임과 비상임을 혼합해 두는 '작품중심제'를 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운영 인력은 예술감독과 최소한의 사무단원으로 구성되며, 작품을 올릴 때마다 오디션을 통해 단원들을 캐스팅하는 방식으로 운영될 전망이다. 향후 조례안이 가결되면 공간 설치 근거를 마련하고, 예산 책정과 인력 채용에 들어갈 예정이다. 창단에 들어갈 예산 규모는 12억 원 정도로 추정된다.

지역 연극계는 연극인들의 정주 여건 마련과 발전의 씨앗이 마련됐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복영한 대전연극협회 회장은 "연극계 30년 숙원이 풀리게 돼 감회가 새롭고, 연극인들이 좀 더 나은 환경에서 시민들에게 좋은 연극으로 보답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돼 뜻깊다"며 "연극계 화합과 발전에 기여하는 시립극단이 되면 좋겠다"고 전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창단 목적과 기대효과가 불투명한 상태에서 설립될 경우, 연극 생태계가 공공단체로 기울어져 민간 생태계 훼손이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아울러 지역 문화예술계 내부에서도 공립단체의 필요성을 제기하는 장르가 많아 요구 여론을 감당할 수 있을지도 관건이다.

지역 연극계 관계자는 "목적이 명확해야 설계도 명확해진다. 현재로썬 창단을 통해 얻고자 하는 것이 시민의 문화 향유권 확대인지, 일자리 창출인지 관광산업 육성인지 모르겠다"며 "출연 배우를 지역 연극인으로 한정할 경우 문화 향유권 확대 측면에서 위배될 수 있다는 점도 큰 문제"라고 우려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연 1-2편 정도 제작해 대전예당 무대에 올릴 공산이 큰데, 인건비 등의 예산이 비효율적으로 소비될 가능성도 있다"며 "지금과 같이 민간단체에서 좋은 작품을 유치해 오는 편이 나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이태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_taem@daejonilbo.com  이태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