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충남 '바이오·의료 종합지원센터' 유치…520억 투입 배방읍 일원 6600㎡ 규모 건립

2021-07-22 기사
편집 2021-07-22 16:10:20
 정성직 기자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남지식산업센터 내년 준공·충남국제전시컨벤션센터 실시설계 박차

첨부사진1[그래픽=게티이미지뱅크]

충남도가 천안·아산 R&D 집적지구에 분원급 규모의 공공기관 센터 유치에 성공했다. 지난해 말 충남지식산업센터가 첫 삽을 뜨고, 충남국제전시컨벤션센터가 실시설계를 추진 중인 가운데, 이번 유치에 성공하면서 국가 생산 거점 조성에 한발 더 나아갔다.

양승조 지사는 22일 도청 상황실에서 김세종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 원장, 오세현 아산시장과 '미래 산업 육성 및 바이오·의료 종합지원센터 설치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KTL은 경남 진주에 본원을 두고 있는 국내 유일의 공공종합시험인증 기관으로, 제품 시험평가 및 품질 인증 지원, 각종 설비 안전 진단, 기술 감리, 해외 인증 획득 지원 등을 수행 중이다.

업무협약에 따라 세 기관은 산업통상자원부의 '2021년도 산업 혁신 기반 구축 사업' 공모에 선정된 △지능형 의지보조 및 의료용 자동 이동기기 트랙레코드 구축 △재생·재건 산업기술 실증 및 제품 인허가 지원체계 구축 사업 성공 추진을 위해 힘을 모은다.

또 △의료기기, 의약품 등 생물학적 안전성 시험평가 △의료기기 시험평가, 기술문서 심사, 의약품 제조 및 품질 관리 기준(GMP) 심사 △기업 지원 사업 등도 협력키로 했다.

도와 KTL, 아산시는 이들 협력 사업에 대한 원활한 수행을 위해 KTL 분원급 규모의 '바이오·의료 종합지원센터'를 설치한다. 센터는 천안아산 R&D집적지구 내인 아산시 배방읍 일원 6600㎡의 부지에 건축 연면적 6600㎡ 규모로 건립한다. 세 기관은 520억 원을 투입, 연내 토지 매입과 설계를 마친 후 2023년 말 센터를 준공한다는 방침이다.

이어 2024년 KTL 전문인력을 배치하고, 같은 해 공인시험기관 지정을 받을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양 지사는 "충남은 전통적으로 디스플레이, 자동차, 철강, 기계·제조업 등에서 강점을 보이고 있는 반면, 의료기기 등 바이오 분야는 상대적으로 미흡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어 "충남의 새 먹거리와 미래 성장동력을 창출하기 위해서는 바이오산업에 더 큰 관심을 갖고 육성해야 하며, KTL과의 이번 협약은 그 기폭제가 될 것"이라며 "바이오·의료 종합지원센터 설치와 공모 사업에 대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