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대전시, 서구 관저동에 제2생활치료센터 조성 설명회 별 갈등없어

2021-07-21 기사
편집 2021-07-21 18:56:12
 김범진 기자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주민설명회 개최…허태정 시장 "확진자 급속도로 증가 센터 추가 필요"

첨부사진1대전시는 21일 서구 관저동 행정복지센터 회의실에서 코로나19 경증환자 치료시설인 '대전제2생활치료센터' 개소를 위한 주민설명회를 열었다.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21일 서구 관저동 행정복지센터 회의실에서 코로나19 경증환자 치료시설인 '대전제2생활치료센터' 개소를 위한 주민설명회를 열었다.

이날 설명회에는 허태정 시장과 장종태 서구청장, 유세종 시민안전실장, 정형석 충남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를 비롯해 김경석 서구의회 부의장 등 구의원 4명과 주민 30여 명이 참석했다.

제2생활치료센터는 일시에 총 130여 명 수용 가능한 규모로 서구 관저동 한국발전인재개발원 생활관에 조성될 예정이다. 대전·충남·세종·충북 등 4개 지자체는 대전 유성구 전민동 LH토지주택연구원 건물 2개 동을 충청권 광역 생활치료센터로 함께 사용하고 있는데, 최근 코로나 감염이 급증하면서 지난 19일 밤 8시 기준 정원(168명)의 가동률이 90%를 넘고 있어 제2의 생활치료센터 설치가 중요한 상황이다.

허 시장은 이날 "그동안 안정적으로 유지되던 대전 코로나 확진자 추이가 최근 급속도로 늘어 주간 일평균 54.8명에 육박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어느 정도로 확산할지 예상하기 어려운 정도여서 생활치료센터의 추가적 설치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상황"이라고 당위성을 강조했다. 허 시장은 이어 "최근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은 대전뿐만 아니라 전국적 상황이어서 지역끼리도 생활치료센터를 공유하기가 어렵고, 환자들이 3-4일씩 대기해야 하는 일이 벌어져 환자 가족 등이 추가적인 위험에 노출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설명회에 참석한 주민들은 대체로 시의 이러한 설명을 이해한다는 반응을 보이면서도 방역 안전이나 생활 불편 등 사안에 대해서는 일부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한 주민은 "센터 예정지 주변에 요양원, 어린이집도 있는데 정말 문제가 없느냐"고 물었고, 또 다른 주민은 "인근 산책로를 문제없이 이용할 수 있느냐"고 질문했다.

이와 관련 허 시장은 "시에서 다른 생활치료센터를 운영해 본 경험이 충분하고, 그동안 지역사회 확산사례는 없기 때문에 안전하다고 확신 갖고 말씀드린다"면서 "센터 운영 중 지역경제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는 부분도 세심히 준비하겠다"고 답했다.

김범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