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아동·청소년 시설 종사자 백신접종 '차별' 논란

2021-07-21 기사
편집 2021-07-21 17:54:47
 이태민 기자
 e_taem@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정부, 의무 접종 대상서 '청소년쉼터 종사자' 제외
市, '지역 우선 접종 대상자 명단'에 뒤늦게 포함

아동·청소년시설 종사자에 대한 백신 접종 기준이 지자체마다 천차만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정부 차원의 '백신접종 통합 매뉴얼'을 마련해 선제적인 방역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21일 대전시에 따르면 쉼터를 비롯한 청소년복지시설 종사자들을 우선 접종 대상자 명단에 포함해 빠르면 이달 말부터 백신 접종을 시행할 계획이다. 현재 대전지역 청소년쉼터 종사자는 약 50여 명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지난달 중앙대책안전본부가 발표한 백신 의무 접종 대상에서 아동복지시설 종사자를 제외시킨 가운데 3분기 접종 대상에 청소년쉼터 종사자가 포함되지 않았다. 청소년쉼터는 가정에서 보호받지 못하는 청소년들이 최대 3년까지 머무르며 가정이나 사회로 복귀해 생활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하고 있다. 집단생활을 하는 쉼터 특성상 감염 가능성이 높고, 여름방학에는 시설에 머무는 시간도 타 시설에 비해 상대적으로 길다.

대전시는 다행히도 정부 발표와 달리 아동·청소년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우선 접종 명단'에 포함시켰다. 지역 청소년단체협의회 한 관계자는 "시에서 전수조사 요청을 받기 전까지 복지시설 종사자 대상으로 하는 우선접종 대상자 포함 여부조차 몰랐다"며 "청소년복지시설의 경우 상담 등 대면 기회가 많아 백신 접종이 늦어졌으면 감염 가능성이 커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전문가들은 전국 복지시설을 대상으로 정부 차원의 통합 접종 매뉴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양승연 대전아동복지협회장은 "아동·청소년 시설의 경우 최초 감염 시 격리 조치도 어려워 경각심이 필요한데, 복지 정책 수립에 이어 백신 접종조차도 후순위로 밀리는 상황"이라며 "복지시설에 대한 집단방역 매뉴얼이 없어 아쉽다"고 전했다.

이해경 한국청소년정책연대 대전본부장 또한 "우선 접종 대상에서 아동·청소년 돌봄 종사자가 계속 누락된다는 것은 중앙정부가 관련 정책에 대한 관심이 부족하다는 것을 반증하는 사례"며 "각 부처 간 협력 매뉴얼을 마련해 아동·청소년복지시설에 대한 종합적인 백신 접종 계획이 수립돼야 한다"고 강조했다.이태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_taem@daejonilbo.com  이태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