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김경수 유죄 확정...대권 구도 영향 미칠까

2021-07-21 기사
편집 2021-07-21 17:18:55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타계 방안으로 '충청 러시' 더 활발해질 수도
"대선에 거의 영향 없을 것"이란 반론도 있어

'친노·친문 적자'인 김경수 경남지사가 21일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으로 징역 2년이 확정되면서 대선을 7개월여 앞두고 정부와 여당에 큰 정치적 부담이 될 전망이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서관을 지낸 김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더불어민주당 '적통'으로 꼽힌다. 친노(친노무현)뿐 아니라 친문(친문재인) 지지층에서 막대한 영향력을 갖고 있어 여당 대선주자들은 그동안 김 지사에게 러브콜을 보내며 친문(친문재인) 세력 결집을 꾀했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가 내세웠던 공정성 문제에 대한 시비에서부터 친문 세력의 심리적 위축까지 더해져 내년 대선을 앞둔 더불어민주당으로서는 수세에 몰리게 됐다. 수세에 몰린 상황을 타계하기 위한 방안으로 대권주자들의 '충청 러시'가 더욱 활발해 질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대법원 판결 직전까지 김 지사의 무죄를 주장했던 여권 대선주자들은 경남지역의 '키맨' 부재가 크게 아쉽게 됐다. 이날 이낙연 전 대표는 "대법원의 판결이 몹시 아쉽다"고 했고, 이날 직접 경남도청까지 찾아 선고를 앞둔 김 지사를 응원한 김두관 의원은 "통탄할 일"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정세균 전 총리도 "드루킹의 일방적인 주장만으로 유죄를 판단한 것은 증거우선주의 법 원칙의 위배"라면서 유감을 표명했다.

김 지사의 실형 확정으로 야당은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을 향해 정치적 공세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 민주당 대선 경선 과정에는 악재를 만난 셈이다.

이를 타계하기 위한 해법으로 대권주자들의 '충청 방문'이 잦아질 것이란 전망도 있다.

지역출신 대선주자가 없는 민주당의 경우 중원민심의 판도가 더욱 커 보인다. 특히 9월에 시작되는 민주당 대선경선의 첫 순회경선 지역이기도 하다. 첫 순회경선 지역이란 상징성과 맞물려 기선 잡기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만큼 중원의 초반 판세가 대세인가 아닌가를 좌우하는 바로미터로 평가되는 분위기다. 야권의 유력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충청권 인사로 받아들이는 여론도 고려해야 할 대목이다.

앞서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민주당 대선 예비경선에 도전했던 양승조 충남지사의 지지를 두고 경쟁을 벌인 것이 이런 분위기를 보여주는 단적이 예다. 두 후보는 전날 나란히 충청을 찾아 지역 현안을 공약하며 표심 공략에 박차를 가하기도 했다. 야권의 유력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충청권 인사로 받아들이는 여론도 고려해야 할 대목이다.

이와 함께 부산·울산·경남 표심을 확실히 잡아두기 위한 야당의 본격적인 정권 흔들기 공세도 시작될 수 있다. 정치권 한 관계자는 "문 대통령에게 책임을 물어 추가적 고발이 들어갈 수 있다"며 "지난 총선의 공정성도 의심받을 수 있으며, 야권에서는 대선 공약으로 특검 이야기까지 거론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반면 "김 지사의 정치적 생명이 끊겼다는 것 외에 대선 지형 변화로까지 확대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분석도 나오면서, 내년 대선판을 뒤흔들 만큼의 영향을 주진 않을 것이란 관측도 있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