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대전 사적모임 4인 · 오후 10시까지만 영업

2021-07-19 기사
편집 2021-07-19 15:08:20
 박우경 기자
 qkr95691@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市, 22일부터 2주간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적용
감염 확산세에 강력 조치…서구 어린이집 휴원

첨부사진1[그래픽=대전일보DB]

대전지역 사회적 거리두기가 오는 22일부터 내달 4일까지 2주 동안 현행 2단계에서 3단계로 격상된다.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후 지역에서 일일 평균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 영업시간과 사적 모임 인원이 오후 10시와 4명으로 제한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19일 오후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장종태 서구청장, 송정애 대전경찰청장과 긴급브리핑을 열고 "강화된 2단계로 거리두기를 조정한 이후 일주일 만에 단계 격상을 발표해 대단히 송구스럽다"며 "감염 원인을 알 수 없는 확진자와 무증상 확진자가 증가하고 델타 바이러스가 확산하는 등 위중한 상황이어서 국면을 전환할 강력한 조치가 필요해 5개 구청장들과 협의한 결과 거리두기 단계를 격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7월 22일부터 8월 4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에서 3단계로 격상된다. 거리두기 3단계가 시행되면 사적 모임은 직계가족을 포함해 예외 없이 4명까지 만날 수 있다. 결혼·장례식을 포함한 모든 행사는 49명 이하로 제한한다. 다만, 집회는 20인 이하로 제한된다. 지역 내 유흥시설, 콜라텍, 홀덤펍, 노래연습장, 식당·카페 등 영업은 밤 10시부터 다음날 새벽 5시까지 금지된다. 다만, 식당과 카페에서 배달은 허용한다. 목욕장업과 방문판매 등을 위한 홍보관, 모든 실내체육시설도 밤 10시부터 운영을 제한한다. 공원·하천 등 모든 야외에서 음주 행위도 밤 10시부터 금지된다.

앞서 대전시는 지난 14일부터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했으나 코로나 확산세가 여의치 않고 있다. 지난 1주일 간 확진자가 342명 발생하고, 지난해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주간 일일 평균 가장 많은 48.2명이 발생하고 있다. 전체 확진자 중 감염경로를 파악할 수 없는 '깜깜이' 확진자와 증상이 없는 '무증상' 확진자가 늘고 있다. 지난주 대전지역 확진자 342명 중 21.3%(73명)이 감염 원인을 알 수 없는 확진자로 집계됐고, 무증상 확진자는 28.9%(99명)로 집계됐다. 지난 18일 발생한 서구 태권도 도장에서는 확진자 수가 50명을 훌쩍 넘었다. 대전 서구는 20일부터 오는 31일까지 11일 간 지역 내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전체 휴원 명령을 내렸다.

대전시와 자치구는 코로나 확산 추세가 지속될 경우 거리두기 4단계 격상 등에 대해서도 배제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대전시교육청은 방학 기간 고3 학생들의 백신 접종을 차질없이 추진하고, 학원·교습소를 대상으로 방역 점검을 철저히 한다는 입장이다.

설동호 교육감은 "2학기 전면 등교를 대비해 고3 학생과 전체 교직원 예방 접종이 차질없이 이뤄지도록 하겠다"며 "학원 교습소 종사자들의 PCR 검사를 독려하고, 개인 및 교습소를 대상으로 백신 자율접종을 오는 26일부터 실시한다. 대규모 감염 전파가 발생하는 엄중한 상황임을 인식해 학교와 학원 방역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장종태 대전자치구청장협의회장(서구청장)은 "대전지역 구청장들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고려해 영업시간은 오후 10시로 제한하고, 사적 모임 인원은 4인까지 허용하기로 했다"며 "거리두기 4단계에 준하는 저녁 6시 이후 2명 제한은 당분간 (추이를) 지켜본 후에 결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송정애 대전지방경찰정장은 "경찰은 대전시와 합동으로 특별 점검반을 편성해 유흥시설과 위험시설 등에 대한 방역수칙 이행 여부를 점검하는데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며 "시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면 범죄이든 방역이든 구분하지 않고 경찰력을 동원해 시민 안전을 지키는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시와 자치구, 경찰청, 교육청은 소속 공무원 등 2000여 명으로 특별합동점검반을 편성, 방역 점검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합동점검반은 방역지침 위반 업소에 대해서는 적발 시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10일간 운영 중단 명령을 취할 방침이며 모든 재난지원금 지급도 제외시킨다는 방침이다. 고위험시설인 유흥·단란주점, 노래연습장 영업주와 종사자는 2주에 1회 주기적으로 검사를 받아야 하며 이를 위반 시에는 300 만원 이하의 과태료도 부과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지역 방역당국은 코로나 감염원을 찾기 위한 역학조사를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대전시 보건 직렬 30명의 직원들을 투입해 2주일 간 역학조사반 10개 반을 편성, N차 감염원을 찾아 조기에 차단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밖에 진단 검사의 편의성을 도모하기 위해 야간에 운영중인 한밭운동장 검사소에 이어 엑스포 검사소도 조명 등의 시설이 완료되는 오는 23일부터 요일에 관계없이 밤 9시까지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박우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그래픽=대전시 제공]

qkr95691@daejonilbo.com  박우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