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대덕구 어린이 용돈수당 조례 진통 여전…국민의힘 의원 본회의 보이콧

2021-07-12 기사
편집 2021-07-12 17:13:04
 박상원 기자
 swjepark@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우리구소식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12일 오전 규탄 대회 개최…반대 의견 반영될지 주목

첨부사진112일 오전 용돈수당 반대하는 대전시민연합이 어린이 용동 수단 철회를 요구하는 가운데 집회를 진행하고 있다.사진=박상원 기자


전국 최초로 대전 대덕구가 추진하고 있는 '어린이 용돈 수당 지급'이 일부 시민단체 반발이 거세지면서 귀추가 주목된다.

12일 대덕구의회에 따르면 이날 용돈 수당 관련 예산을 심의하는 소관 상임위인 경제도시위원회에서 야당 의원들은 관련 예산을 심의를 사실상 거부했다. 회의장 밖 거리에서는 대전시민연합이 어린이 용돈 수단 조례안 철회를 요구하며 구청장 사퇴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이날 국민의힘 김수연 대덕구의회 의원(나선거구)은 "지난달 열린 대덕구의회 임시회에서 용돈 수당 지급 조례안 등을 비롯해 대덕경제재단 설립 안을 다수 여당인 민주당 의원들 단독으로 처리했다"며 "상임위에서 결정된 안건들을 본회의에서 다수의식으로 무조건 밀어붙이는 의회운영에 들러리는 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앞서 대덕구의회 경제도시위원회는 지난달 2일 집행부가 제출한 '어린이 용돈 수당 지급 조례안'에 대해 본회의 상정 여부를 검토했다. 하지만 소관위원회 소속 총 4명의 의원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소속 박은희와 이삼남 의원은 찬성했지만, 국민의힘 김수연과 김홍태 의원은 반대의 뜻을 표명해 부결됐다. 이후 해당 조례안이 제3차 본회의에 상정되면서 또 다시 여야간 갈등이 재현됐다.

김 의원을 비롯한 국민의힘 소속 대덕구 의원들은 관련 안건 상정에 반발해 본회의 도중 전원 퇴장했지만, 나머지 의원들이 어린이 용돈 지급 관련 조례안을 비롯한 나머지 안건들을 모두 통과시켰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의원들은 본회의장을 찾아 '용돈수당, 재단설립 조례 기습상정 강행처리 강력 규탄'이라는 제하의 성명을 발표하며 민주당 주도의 조례 통과를 규탄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용돈 수당을 제외한 민생에 관련된 예산안에 대해서는 얼마든지 통과시켜 줄 생각이 있다. 하지만 3년 동안 30억 원 가까이 투입되는 용돈 수당이 집행되는 것은 여전히 의문이 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태성 대덕구의회 의장은 "이날 관련 예산안이 통과되지 않더라도 의장으로서 직권 상정할 마음은 없다"며 "13일 있는 예산결산위원회에서 의원들이 협의를 통해 결정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16일 대덕구의회 제257회 제3차 본회의에서 '어린이 용돈 수당 지급 조례안' 안건을 가결했다. 이 수당은 대덕구에 주민등록을 둔 만 10세 이상 12세 이하 어린이 학생들에게 지역화폐 대덕e로움을 통해 매월 2만 원씩 용돈을 지급해주는 정책이다.박상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wjepark@daejonilbo.com  박상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