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기자수첩] 셈법

2021-07-08 기사
편집 2021-07-08 07:08:37
 정민지 기자
 zmz121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오피니언 > 대일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취재 3부 정민지 기자
이달 1일 호기롭게 출시된 4세대 실손보험이 외면받고 있다. 출시 전만 해도 기존 1-3세대 실손보험을 유지해야 할지, 새롭게 판매되는 4세대 실손보험으로 갈아타야 할지 셈법이 복잡하게 뒤엉켰지만 정작 그 모습을 드러내자 영 찬밥신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병원 이용량에 따라 보험료가 할증 또는 할인되는 4세대 실손보험은 그 특징으로 인해 소비자들에게 다소 미온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아플 때를 대비해 가입하는 보험임에도 병원에 갈수록 보험료가 오르고 많게는 4배까지 비싸진다는 점이 소비자들에게 가장 큰 부담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소비자뿐 아니라 직접 판매하는 보험사들도 속속 4세대 실손보험 손절에 나섰다. 이미 실손보험 상품 자체가 보험사에 막심한 손해율을 가져오는 상황에서 기존 실손보험과 비교해 저렴한 보험료가 책정되는 4세대 실손보험은 설계사들의 외면을 받기에 충분했던 모양새다. 이런 흐름에 따라 4세대 실손보험 판매 자체를 포기하거나 신규 가입 문턱을 대폭 높여 판매를 다소 기피하는 보험사들도 늘고 있다.

지역 보험업계에 따르면 4세대 실손보험 출시 직전인 6월달 기존 1·2세대에서 3세대 실손보험으로 전환 가입한 소비자가 급증했다. 대다수의 실손보험 가입자가 4세대 실손보험에 가입하지 않기 위해 3세대 실손보험 막차를 탄 것으로 분석된다는 설명이다. 보험사의 손해율을 견인했던 '의료쇼핑족'을 막고 소비자들과 보험사의 니즈를 모두 만족시키고자 출시된 상품임에도 벌써부터 흥행에 실패했다는 혹평을 받고 있는 이유다.

업계에선 4세대 실손이 정부가 의도한 대로 과잉의료를 억제하고 손해율을 개선하기엔 부족하다고 평가한다. 최근 보험시장은 미니보험까지 가세하며 포화상태에 이르렀고, 소비자들은 보험회사의 마케팅을 넘어 직접 상품을 선택하고 조합하는 수준까지 올라왔기 때문에 과거처럼 상품을 일부 개선한다고 해서 실손보험의 문제가 쉽게 해결되진 않을 것이란 제언이다. '제2의 건강보험'이라 불리는 실손보험이 소비자와 보험사들의 눈길을 받으려면, 단순한 셈법이 아닌 보다 체계적이고 현실에 맞는 방향으로 고쳐나가야 할 것이다. 취재 3부 정민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zmz1215@daejonilbo.com  정민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