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대전-세종 광역철도 조기 건설 합심…14km 구간 연결 예타조사 추진 공동건의문 채택

2021-07-07 기사
편집 2021-07-07 17:44:49
 김용언 기자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허태정 대전시장(사진 오른쪽)과 이춘희 세종시장이 7일 대전 외삼차량기지에서 '대전-세종 광역철도' 신속 구축을 위한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시와 세종시가 최근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된 '대전-세종 광역철도' 조기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나섰다. 7일 대전시와 세종시는 대전도시철도 1호선 외삼차량기지에서 대전-세종 광역철도 조기 건설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공동건의문의 주된 내용은 충청권 메가시티 조성을 위한 선결과제인 대전-세종 광역철도 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 조기 추진을 국토교통부에 건의하는 내용이다.

두 지자체에 따르면 '대전-세종 광역철도'는 대전 반석역과 세종 정부세종청사 간 14km 구간을 대전도시철도 1호선으로 연결하는 사업이다. 정거장은 외삼역과 금남역, 세종터미널역, 나성역, 정부세종청사역 등 총 5개역 신설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앞서 세종시가 발주한 타당성 조사용역 결과를 보면 연장 구간(반석-정부세종청사) 소요시간은 16분 내외가 될 것으로 예상됐다. 예상 사업비는 총 1조 548억 원으로 추정된다.

전체 사업비의 70%인 7384억 원은 국비, 나머지 30% 3164억 원은 지자체 몫이 된다. 대전시에 비해 철도 신설 구간이 긴 세종시가 2329억 원을, 대전시가 835억 원을 부담하는 구조다. 국가철도망에 포함되면서 대전·세종시의 공사비 부담이 40%에서 30%로 줄었다.

이에 따라 오는 2030년 계획한 개통 시기도 맞출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건설방식은 북유성대로(남세종 나들목-호남고속철도 발산고가) 4.4km 구간은 현재 BRT 버스가 다니는 중앙 차로에 철로를 깔고, BRT 도로가 한 차로씩 좌우로 옮겨지는 방안이 제시됐다.

일부 노선의 지하화 건설도 비중 있게 다뤄지고 있다. 자전거 전용도로를 철거·이설하는 방식으로 전동차가 운행할 수 있는 선로를 지상에 깔 거나, 전체 노선을 지하로 설계하는 방식도 고려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업이 완료되면 대전시와 세종시간 교통량 분산 효과와 반석-세종정부청사 간 소요시간이 30분 이상에서 16분으로 단축, 충청권 광역경제생활권 구축이 앞당겨 질 것으로 기대된다.

대전시와 세종시는 이 사업을 국가철도망 계획에 포함시키기 위해 지난해 11월 상생협약을 맺었다. 이후 이 내용을 뼈대로 하는 공동건의문을 국토교통부에 제출하는 등 공동 노력을 펼쳐왔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대전-세종 광역철도의 건설되면 대전과 세종시민이 광역철도 이용 혜택을 공유할 것으로 예상되며, 나아가 두 도시의 상생발전은 물론 충청권 메가시티 조성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이번 공동건의는 세종과 대전이 대전∼세종 광역철도 사업을 조속히 추진하고자 하는 의지를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 철도 전담조직을 신설하고 대전시와 긴밀하게 협의하는 등 사업추진을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허태정 대전시장(사진 오른쪽)과 이춘희 세종시장은 7일 대전-세종 광역철도 조기 건설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사진=대전시 제공


첨부사진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