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기자수첩] 살얼음판 '전면 등교'

2021-07-07 기사
편집 2021-07-07 07:07:03
 강정의 기자
 justi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오피니언 > 대일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취재1부 강정의 기자

지난 1일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의 취임 3주년 기자간담회가 있던 날, 우연찮게 대전 교육현장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했다. 이날은 수개월동안 유지됐던 사회적 거리두기가 한층 완화된 첫 날이기도 하다. 문제는 당시 대전 한 고교 학생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해당 학교 학생과 교직원 400여 명이 검사를 받는 등 아직까지 'n차' 감염세가 확산일로를 걷고 있다는 점이다.

설 교육감은 당시 기자간담회에서 2학기 전면 등교 대비 방역체계 강화를 핵심으로 한 '2학기 전면 등교 로드맵'을 내놨다. 과대학교, 과밀학급의 방역지원을 강화하는 동시에 기숙사학교와 학원에서 희망할 경우, 자가검사키트를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했다. 초등 1·2학년 교사와 특수·보건교사를 비롯한 모든 교직원들이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하는 것과 함께 지자체와 협의해 학원종사자를 백신 우선접종 대상에 포함해 접종한다는 계획도 내놨다. 방역예방활동을 선제적으로 지원하면서 2학기 전면 등교에 만전을 기하겠다는 게 골자다.

다만 교육감의 방역 강화에 대한 굳은 의지가 무색하게 당시 대전 교육현장에서는 코로나19 감염자가 터져나왔다. 특히 우려되는 대목은 학생들의 기숙사 생활로 인한 'n차 감염' 확산이 수십 명에 달하고 있다는 부분이다. 이는 아직까지 현재진행형이다.

2학기 전면 등교를 앞두고 일각에서 제기됐던 '교육 현장에서의 집단감염' 우려는 결국 현실이 됐다. 그간 대전에서는 학원발(發) 코로나19 확진자가 끊이질 않는 등 1학기에 이어 향후 2학기 전면 등교 또한 '살얼음 등교'로 여겨질 수밖에 없는 이유다. 분명 감염의 우려 속에서도 정부가 '2학기 전면 등교' 카드를 빼들 수밖에 없었던 건 더 이상 학생들의 학습결손과 학력격차를 두고 볼 수 없었던 탓이다. 교육 현장의 백신 접종 또한 전면 등교 시행의 당위성을 더하는 요인이다. 교육 현장에서의 감염에 대한 불안감이 여전한 현실 속 '방역'과 '학습'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는 '전면 등교'가 이뤄지길 바라본다. 취재1부 강정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stice@daejonilbo.com  강정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