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토지주택硏 탈대전 움직임 공공기관 잇단 유출 먹구름

2021-07-05 기사
편집 2021-07-05 17:25:37
 김용언 기자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경남 혁신도시로 이전 가능성…市 "상황 고려 정치권 등 논의"

첨부사진1[그래픽=대전일보DB]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으로 불붙은 공공기관의 '탈 대전' 유출 논란이 재현될 것으로 점쳐지면서 대전시가 보다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적지 않다. 잇따른 공공기관의 타 지역 유출이 주요 시정 현안인 '혁신도시 조성'에 치명상을 입히는 게 아니냐는 위기론이 조심스레 제기되고 있다. 가까스로 혁신도시 추가 지정이라는 지위를 얻어냈지만 잇따른 기관 유출로 자칫 '속 빈 강정'으로 전락할 수 있다는 우울한 전망도 흘러 나오고 있다.

5일 대전시와 대전시의회 등에 따르면 유성구 전민동 소재 LH 산하 토지주택연구원이 본사가 둥지를 틀고 있는 경남 혁신도시(진주)로 이전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경남도는 최근 직원들의 부동산 투기 문제로 촉발된 한국토지주택공사(LH) 혁신안과 관련, 대전 소재 토지주택연구원의 진주 이전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정부의 LH 혁신안 뼈대가 인력 감축에 초점이 맞춰진 것을 감안, 경남 혁신도시 위축을 막기 위한 복안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LH 본사 인력감축으로 혁신도시가 위축돼선 안 된다'는 점을 명분으로 내걸며 대전에 위치한 토지주택연구원의 진주 이전을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0년 대전 전민동에 둥지를 튼 토지주택연구원은 첨단 건설기술, 지속가능한 환경관리, 도시재생 등을 연구하는 기관이다. 현재 200여 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앞서 '내부 의견 조율' 등을 이유로 한동안 수면 아래로 잠겼던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하 소진공)의 대전 이탈 가능성도 나오고 있다. 덧붙여 토지주택연구원의 진주 이전설까지 겹치면서 탈 대전 도미노 현상에 대한 우려가 거세지고 있다.

지역 경제계 등에 따르면 소진공은 최근 정부에 세종 이전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조봉환 소진공 이사장은 지난달 권칠승 중기부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세종으로의 기관 이전을 건의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소진공 한 관계자는 "기관 이전과 관련해 중기부에 분명한 의견을 전달했고 현재 답변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소진공은 중기부와 산하기관들이 이전한 만큼 세종 이전이 업무 효율성을 가져다 줄 수 있다고 여기고 있다.

중기부 산하기관인 창업진흥원은 앞서 지난해 12월 세종 이전을 마쳤고,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은 지난 5월부터 세종에서 업무를 시작했다. 신용보증재단중앙회는 내년 12월 세종 이전 절차를 마무리 할 예정이다.

중기부 산하 기관 중 최대 인원·예산 규모를 차지하는 소진공 마저 대전을 떠날 경우 충청권 대표 도시로서의 위상이 뿌리째 흔들릴 것이란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앞서 중기부 세종 이전 과정에서 소극적 대응으로 뭇매를 맞았던 대전시는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대전시 한 관계자는 "경남도가 토지주택연구원 이전을 추진하는 상황을 인지하고 있다"며 "비 수도권 공공기관을 재차 비 수도권으로 가져가려는 건 정부 국가균형발전과 거리가 멀다"고 말했다. 이어 "상황의 심각성을 고려해 정치권 등과 긴밀하게 대응 방안을 찾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전시의회는 보다 적극적인 대응을 예고했다. 시의회는 오는 7일 열리는 임시회에 '토지주택연구원 대전 존치 촉구 결의안'을 상정하기로 했다.

결의안을 대표 발의한 김종천 대전시의원은 "중기부 이전으로 대전이 소외받고 있는 상황 속 공공기관 추가 유출을 막기 위해 의안을 올렸다"며 "결의안을 시작으로 집행부, 자치구 등과 힘을 모아 토지주택연구원 이전을 막겠다"고 말했다. 김용언·강정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