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기자수첩] 해명

2021-05-14 기사
편집 2021-05-14 07:05:30
 김용언 기자
 

대전일보 > 오피니언 > 대일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취재2부 김용언 기자

"'대전함' 진수식 개최일정을 사전에 파악하지 못했다는 건 전혀 사실과 다르다." 지난 4일 해군이 연 '대전함' 진수식에 시장이 불참했다는 보도에 대한 대전시의 뒤늦은 해명이다.

지난 2000년 퇴역했다가 최근 새롭게 건조된 해군 호위함 '대전함' 진수식에 시장이 불참한 것을 둘러싸고 의견이 분분하니 공식 해명에 나선 것이다.

해명 자료에는 해군으로부터 지역명을 딴 호위함인 대전함 진수식 일정을 전달받은 시기, 관련 내용을 협의해 온 내용 등이 담겨졌다. 행간(行間)을 읽으면 대전함을 바다에 띄우는 행사를 미리 알고 있었고, 코로나 탓에 시장 참석이 어려웠다는 걸로 귀결된다.

겉으로 드러난 건 여기까지였지만, 아쉬운 건 부서 간 소통 부재다. 시의 해명을 보면 시장 참석 여부를 논의한 곳은 정책 기획부서다. 시정 주요 사안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곳이다.

정작 군 관련 업무는 시민안전실의 특정 부서가 맡고 있다. 하지만 이 부서는 진수식 일정 등을 파악하기 어려웠다고 한다. 정보 누락 때문이다.

정책 기획부서는 '세부 일정이 결정되는 대로 소관부서와 협의할 계획이었다'고 한다. 진수식을 앞두고 관련 과에는 어떤 정보도 전해주지 않았다. 정책 기획부서와 해당과의 협업이 이뤄지지 않아 행정 효율성 제고에 걸림돌이 된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전국 지자체는 칸막이 없는 협업 행정을 앞다퉈 도입·실현하기 위해 노력하는 추세다. 하물며 인사권자 동선을 놓고 벌어지는 부서 간 협의는 '국가 기밀' 수준의 정보는 더더욱 아닐 것이다.

대전시에 보이지 않는 칸막이가 있다. 특정 부서의 정보·업무 과점이 심각하기 때문이다. 과거 정권에서 인사권자의 의중을 미리 살피는 일명 '심리경호'가 있었다. 혹시 착각에 빠져 있을지 몰라 첨언한다. 호혜적 업무 협업은 행정 효율성을 높이고 나아가 시민 복리증진으로 이어진다는 걸. 불과 2년 전 대전시는 '청내 불법미용시술' 논란 당시 부실한 내부 보고와 원활하지 못한 협업 체계를 지적받았다. 진수식 관련 해명을 마쳤다고 하지만 부족한 협업과 특정 부서의 과욕은 분명 짚어보길 바란다. 취재2부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