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민의힘, 당권 경쟁 시동...세부 일정은 유동적

2021-04-08 기사
편집 2021-04-08 17:24:17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4·7 재보궐선거 종료를 신호탄으로 국민의힘의 대선 레이스가 예열되기 시작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재보선 다음 날인 8일 약속대로 당을 떠나면서다.새 지도부는 안정적인 대선 체제를 구축하고 정권 교체 전략을 진두지휘하는 막중한 임무를 띠게 된다. 재보선 압승 직후인 만큼 당권을 거머쥐기 위한 치열한 각축전이 예상된다.국민의힘 내 정치 일정이 순탄하게 흘러가지만은 않을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대선 승리를 위한 최적의 지도체제를 두고 이견이 뚜렷하기 때문이다.

세부 일정은 주호영 원내대표 일정에 따라 유동적이다. 여러 경우의 수 가운데 첫째는 원내대표 선거를 먼저 치르고 전당대회를 준비하는 방안이다. 대표 권한대행을 맡은 주호영 원내대표가 직접 당권에 도전할 경우 차기 원내대표 선거가 앞당겨질 수 있다.

주 원내대표는 다음 주께 자신의 거취를 정할 것으로 보인다.

차기 원내대표 선거에는 충청권 의원인 김태흠(3선, 충남 보령·서천)과 함께 김기현, 권성동, 유의동 의원 등이 출사표를 던진 상태다.

당권주자로는 주 원내대표 외에도 정진석(5선, 충남 공주·부여·청양)·홍문표(4선, 충남 홍성·예산)·서병수 조경태 권영세 윤영석 의원 등이 꼽히고 있다.

일정이 순탄하게 흘러가지만은 않을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는 배경은 노출되고 있는 헤게모니 다툼 때문이다.

대선 승리를 위한 최적의 지도체제를 두고 이견도 뚜렷하다.'영남당' 논란이 대표적이다.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포스트 김종인' 체제의 지속적인 보수 혁신을 주문했다. 특히 지역 정당 한계 극복에 방점을 찍었다. 영남 보수에 대한 견제로 읽혔다.

그러나 초선 지역구 의원 상당수조차 대구·경북(TK)과 부산·경남(PK)을 기반으로 한 상황에서 '영남 꼰대당' 이미지 탈피론을 영남 출신 배제로 연결 짓는 것은 무리라는 지적도 있다.

한 당직자는 "우리 당 주류가 영남인데, 대표든 원내대표든 영남 목소리를 대변하는 사람이 있어야 하지 않나"라며 "영남 없이 대선을 치르는 것은 정치공학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일축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의 합당, 윤석열 전 검찰총장 영입 시도 등이 맞물리면 경우의 수는 한층 더 복잡해진다.

당내에서 국민의당의 흡수 통합과 윤 전 총장 유인을 고려해 '선 통합 후 전대'가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나오지만, 안 대표의 국민의힘 당권 도전을 염두에 두고 반대로 '선 전대 후 통합'을 주장하는 목소리도 엇갈린다. 이밖에 당 대표에게 권한이 집중되는 '단일 지도체제'냐 대표와 최고위원들에게 권한이 분산되는 '집단 지도체제'를 둘러싼 논쟁도 커질 가능성이 있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