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아파트값 상승세 지속

2021-04-08 기사
편집 2021-04-08 17:17:36
 문승현 기자
 starrykite@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지역 아파트값 상승세가 계속되고 있다. 오름 폭이 서서히 줄어드는 추세지만 여전히 전국 최고 수준이다. 8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전국 주택가격 동향조사 결과를 보면 이달 첫째주(5일 기준) 대전의 아파트 매매가격은 0.30% 올랐다. 인천(0.49%), 경기(0.34%)에 이어 전국에서 세 번째로 높다. 전국 평균은 0.23%다.

대전 자치구 중 서구(0.33%↑)는 주거환경 양호한 둔산·만년동 중저가단지 위주로 키맞추기 매수세가 나타나고 중구(0.33%↑)는 오류·태평동 주요 재건축 단지, 유성구(0.32%↑)는 관평·지족동 중심으로 올랐다고 부동산원은 설명했다.

대전 아파트 매맷값은 3월 첫째주부터 0.40%, 0.38%, 0.35%, 0.32%, 0.31% 순으로 상승세가 둔화하는 모양새다. 그럼에도 다른 지역에 견줘 상승 폭이 큰 편이어서 가격 안정화 단계에 접어들었다는 해석은 아직 무리라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전세가격도 강세를 유지하고 있다. 대전 아파트 전세가격 상승률은 0.28%로 매매가와 마찬가지로 전국 최고 수준이다. 다만 전주까지 0.3%대 상승 폭에서 0.2%대로 떨어졌다. 중구(0.31%↑)는 교통·학군 등 주거환경 양호한 목·태평동 대단지, 서구(0.31%↑)는 상대적으로 저평가 인식 있는 관저·가수원동 중소형 단지, 유성구(0.28%↑)는 계산·봉명동 신축 및 (준)신축 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이와 함께 세종의 아파트 매매·전세가는 각각 0.15% 올랐다. 조치원읍 중저가 단지 위주로 매맷값이 상승했으나 공시가격 인상 등 영향으로 행복도시 지역에서 관망세가 지속되며 전주(0.17%) 대비 상승폭은 축소됐다. 반면 전셋값은 전주에 0.06% 상승에 그쳤다가 0.15%로 올라섰다. 행복도시 새롬동과 조치원읍 중저가 단지 등 전세매물 부족현상을 보이는 일부 단지를 중심으로 상승했다. 전국 평균은 0.13%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tarrykite@daejonilbo.com  문승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