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립산림과학원, 가시 없는 두릅나무 신품종 '서춘' 개발

2021-04-08 기사
편집 2021-04-08 17:17:35
 임용우 기자
 wi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이 가시가 없어 재배가 쉬운 두릅나무 품종을 개발했다.

이 두릅나무 품종의 이름은 '서춘'으로 가시가 없고 야생종보다 2주 일찍 새순 수확이 가능하다는 장점을 지녔다.

두릅나무 새순인 두릅은 대표적인 봄철 산나물로 인기가 많으나, 가지에 붙어있는 굵은 가시로 인해 재배 관리가 어렵고 야생종과 재배품종 모두 중부지방 기준 4월 중·하순에 출하가 몰려 제값을 받지 못하는 등의 어려움이 있었다.

국립산림과학원에서는 2014년부터 전국에서 새순 맛이 좋고 품질이 우수한 두릅나무 개체를 수집·증식한 후 수년간의 안정성 검정을 거쳐 가시가 없고 새순 수확이 빠른 조생성 1개체를 최종선발한 것이 '서춘'이다.

'서춘'의 새순은 전체적으로 붉은색을 띠고 평균 무게는 22.5g으로 큰 편이며, 잎자루(엽병)에 가시가 전혀 없다.

현재 유통되고 있는 가시 없는 두릅 대부분은 일본에서 개발된 품종으로 이들은 추위에 약해 재배지역이 제한적이지만 '서춘'은 내한성도 강하다.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에서 향후 2년간 재배심사를 통해 품종등록 절차를 밟게 되며 그 후 국유품종 통상실시를 통해 민간에 보급될 예정이다.

김만조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소득자원연구과장은 "이번 품종출원을 계기로 재배 관리가 쉽고 품질이 좋은 국산 두릅나무 재배종 보급에 더욱 앞장설 것"이라며 "향후 음나무, 오갈피나무 등 기타 수엽류 신품종 육성과 친환경 재배기술 개발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국민건강 증진과 임업인 소득 증대를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ine@daejonilbo.com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