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도 '자가격리자 심리 상담지원' 전국에 토대 마련

2021-04-08 기사
편집 2021-04-08 15:40:11
 정성직 기자
 noa858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정부, 양 지사가 건의한 정책 반영

충남도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우울확산 대응 및 국민적 심리지원을 위해 정부에 제안한 '심리 상담지원 시스템'이 전국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정책화됐다.

8일 도에 따르면 이 시스템은 기존 행정안전부 자가격리 앱에 심리진단·상담 신청 기능을 추가 탑재한 것으로 자가격리자 본인이 심리 상담을 희망할 시 지자체별 정신건강복지센터로 연계해 상담을 지원한다.

앞서 양승조 충남지사는 지난 3월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에서 자가격리 앱을 활용한 선제적 심리 상담 지원시스템을 개발해 줄 것을 요청한 바 있다.

도는 이번 앱 개발이 자가격리자의 심리상태를 스스로 진단하고, 그 결과를 관할 센터로 제공해 시기적절한 맞춤형 심리 상담을 지원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승조 지사는 "코로나19가 장기화함에 따라 우울감과 무력감을 느끼는 코로나 블루 현상이 우리 사회에 만연해 있다"며 "자가격리자의 우울증이 심화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이 같은 사업을 정부에 건의해 전국에서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충남에서도 5월 중에 심리지원 앱을 자체 개발 보급하고, 비대면 심리지원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코로나19로 우울, 불안 등을 겪는 도민 스스로 마음을 살펴보고 건강을 챙길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oa8585@daejonilbo.com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