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속보] 대전경찰, 부동산 투기 관련 대전교도소 압수수색

2021-04-01 기사
편집 2021-04-01 10:53:19
 장진웅 기자
 woong853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대전경찰청 전경 [사진=대전일보DB]

공직 사회의 부동산 투기와 관련해 대전경찰청이 1일 대전교도소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대전청 부동산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부동산 투기 혐의를 받는 대전교도소 교정공무원과 관련해 대전교도소에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해당 교정공무원은 부인 명의로 대전교도소 이전 예정지인 유성구 방동 일원 일부 토지를 사들였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대전청 특별수사대는 이런 내용을 파악한 뒤 내사에 들어가 관계 당국으로부터 관련 자료를 넘겨받아 분석 중이었다. 이후 최근 정식수사로 전환한 뒤 이날 해당 교정공무원이 근무했던 대전교도소를 상대로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특별수사대 관계자는 "부인 이름으로 투기 의혹 받는 교도관과 관련해 검토 차원에서 (압수수색을) 진행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특별수사대는 "다른 투기 의혹은 아직 첩보받은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장진웅 기자·김범진 수습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oong8531@daejonilbo.com  장진웅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