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기자수첩] 빚더미

2021-04-01 기사
편집 2021-04-01 07:05:10
 임용우 기자
 

대전일보 > 오피니언 > 대일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취재3부 임용우 기자
코로나19라는 깊고 어두운 터널을 1년 여째 걸어가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빚이 나날이 커져가고 있다.

전국 자영업자 80%가 5000만 원 이상 대출을 가지고 있다. 일부는 1억 원이 넘는 빚에 시름한다. 정부는 4차에 걸쳐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등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보살피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펼쳐왔지만 그들의 고통은 여전한 셈이다. 전기료 인하, 대출기간 연장 등도 소상공인들에게 유예기간이 됐을 뿐 생존과 직결되는 해결책은 아니라는 의견이 팽배하다.

지역의 한 소상공인은 대출기한이 종료되는 시점에 많은 신용불량자가 나올 것이란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지금까지 쌓였던 자산 등을 이유로 대출은 받을 수 있었지만 수입은 줄어드는 탓에 갚을 수가 없는 사람이 늘고 있다는 것이다. 가게를 축소 이전하거나 폐업하는 등의 모습도 쉽게 찾아볼 수 있는 현상이다. 그들의 살기 위한 터전들이 무너지고 있는 모습이다.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취재를 하다 보면, 빚과 관련된 이야기조차 꺼리는 모습을 보인다. 자신의 치부를 드러내고 싶지도 않을 수 있지만 나날이 늘어가는 부채를 생각하고 싶지 않다는 의견도 나온다.

어려움을 호소하는 소상공인들이 늘어나다 보니 업계간의 다툼도 격양되고 있는 모양새다. 불법영업 업종이 가격을 인상하며 상권을 흐리고 있어 경찰 고소·고발까지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들을 위해 마련된 손실보상제가 되려 반발을 사는 모습도 나온다. 상인들이 가장 강하게 바랬던 소급적용은 물 건너 갔기 때문이다.

보상 대상에 대한 불만도 잇따른다. 편의점 등 소위 '일반 업종'을 제외한 집합금지·영업금지 조치를 받은 경우로 한정됐다. 일반 업종은 전체 소상공인 630만 명의 3분의 2를 차지하는데다 종사자 규모도 가장 많은데도 제외된 셈이다.

여전히 소상공인들은 울고 있다. 지금만큼 직장인들이 부러울 때가 없었다는 자조 섞인 농담도 한다. 그들의 생존은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 빚더미를 해소해 줄 수는 없겠지만 생존을 위한 대책은 마련돼야 하지 않을까. 취재3부 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