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제2 판교테크노밸리' 도심융합특구 이번엔 선정될까 주목

2021-03-09 기사
편집 2021-03-09 17:02:12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대전시정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1차 광주·대구, 이번 주 추가 선정 대전 포함 여부 주목

정부의 국토균형개발 사업의 하나로 추진되는 '도심융합특구' 선도사업지 발표가 이번주로 임박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대전시의 선정 여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9일 대전시 등에 따르면 시는 1-2순위 대상지를 국토교통부에 제출했다. 앞서 시는 5개 자치구를 특구 지정 후보지로 추천했다. 해당 지역은 동구 판암지구, 중구 선화지구, 서구 구봉지구, 유성구 구암지구, 대덕구 신대지구 등이었다. 하지만 정부 요청에 따라 대상지를 2곳으로 압축, 재신청했다.

'도심융합특구'는 경기 판교 제2테크노밸리를 모델로 한 국토균형개발 사업인데, 당초 전국 5대 광역(부산·대구·대전·광주·울산) 도심에 산업, 주거, 문화 등 우수한 복합 인프라를 갖춘 특구를 조성하기 위해 추진됐다. 도심에 기업, 인재가 모일 수 있도록 고밀도 혁신공간을 꾸미는 사업으로, 입주 기업의 세제 혜택과 재정 지원 내용 등을 담은 특별법도 올 하반기 발의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지난해 12월 선도사업지 1차 발표에서는 대구와 광주가 이름을 올렸다. 대구는 경북도청이 빠져나간 도심 일원이, 광주는 시청 인근 상무지구 일원이 사업 대상지로 뽑혔다. 국토부는 두 지자체에 특구 기본계획 수립예산을 우선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대전은 1차 발표 당시 중구 선화지구와 서구 구봉지구 등을 후보지로 신청했지만 탈락의 쓴 맛을 봤다. 관심은 이번 주 중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는 선도사업지 2차 발표다. 대전시를 포함해 부산시, 울산시 등이 특구 지정을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대전시는 중구 등을 포함해 원도심 활성화를 고려, 특구 후보 신청지로 제출했다. 이와 관련 대전시 한 관계자는 "국토부에 특구 선도 사업 후보지를 제출했지만 선정 가능성은 전혀 예측하거나 가늠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남은 기간 동안 행정력을 총동원해서 좋은 결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한편, 도심융합특구 선도사업 지정은 이번 주 중으로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심사 등을 거쳐 최종 선정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henikiss99@daejonilbo.com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