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하루 만에 다시 400명대 '불안 양상'

2021-03-09 기사
편집 2021-03-09 17:01:23
 장진웅 기자
 woong853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남·북 연일 무더기 확진, 지역사회 불안감 가중

9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하루 만에 다시 400명대로 올라섰다. 감염에 취약한 각종 사업장과 새 학기를 맞은 학교에서 크고 작은 집단감염이 잇따라 확진자 규모는 더 커질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다. 특히 충청권에선 충남·북에서 연일 무더기 확진 판정이 쏟아지면서 지역 사회의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전날보다 100명 늘어난 446명이 추가됐다. 누적 9만 3263명이다. 신규 확진자는 지역 발생 427명, 해외 유입 19명이다. 지역 확진자는 서울 98명 등 수도권에서 299명이 발생했다. 비수도권의 경우 광주 32명, 충북 21명, 부산 19명, 충남 14명, 강원 13명, 울산 11명, 전북 7명, 대구 3명, 전남·경북·제주 각 2명, 대전·경남 각 1명 등 모두 128명이다. 비수도권 확진자가 세 자릿수를 기록한 것은 지난달 25일(100명) 이후 12일만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경기 안성시 한 축산물 공판장에서는 현재까지 모두 60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서울과 제주의 고등학교에서도 각각 15명과 4명이 확진자로 추가됐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8명 늘어 누적 1645명이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6%다. 전날 하루 검사 건수는 직전일보다 2만 2492건 많은 4만 1175건이었다. 전날 검사 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1.08%로, 직전일 1.85%보다 하락했고 누적 양성률은 1.35%를 기록 중이다.

아울러 이날 오후 5시 50분 현재 충청권에선 충북에서 16명이 추가 발생했다. 진천 6명, 제천 4명, 음성 3명, 청주 2명, 영동 1명이다. 충남에서도 7명이 추가됐다. 천안 2명, 아산 2명, 예산·홍성·태안 각 1명이다. 대전에선 중구 30대 확진자 1명이 추가됐고 세종에선 신규 확진자가 없는 상태다. 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oong8531@daejonilbo.com  장진웅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