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시 '분산형 물 공급 시스템' 추진

2021-03-09 기사
편집 2021-03-09 17:00:16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9일 세종시와 한국수자원공사, 한국물기술인증원이 '분산형 물 공급 시스템' 도입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세종시 제공

세종시가 깨끗한 먹는 물을 공급하기 위한 '분산형 물 공급 시스템'시범사업을 추진한다.

9일 시는 한국수자원공사·한국물기술인증원과 함께 분산형 물 공급 시스템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분산형 물 공급 시스템은 수요자 가까이 정밀여과장치를 추가 설치, 정수장에서 공급되는 물이 공급되는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이물질을 제거하는 시스템이다. 원거리 공급으로 인한 2차 오염문제가 지적됐던 기존 '집중형 물 공급 시스템'에서 벗어나 돌발 수질오염·사고에 대비한 방어시설을 구축하는 것이다.

대상지는 지역 시민들이 왕래하는 버스정류장, 학교 등 총 8곳으로 사업비 25억 원을 투입해 설치할 방침이다. 이번 협약은 시민들의 수돗물 직접음용율을 높이고 수돗물 인식개선을 위해 지난해 12월 추진한 스마트워터시티(SWC)사업의 일환이다.

이번 협약으로 시는 시스템 설치 대상지 선정·인허가·예산확보를 담당하며, 한국수자원공사는 시스템 설치·운영관리·기술컨설팅을 지원하게 된다. 한국물기술인증원은 기술 관리와 공신력 확보를 위한 '물안심 기술 관리제도' 마련한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협약을 통해 시범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해 수돗물에 대한 만족도를 높이고, 시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enius_29@daejonilbo.com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