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홍문표 의원, 이번 재보궐 선거는 여당의 ‘권력형 성추행’ 때문

2021-03-08 기사
편집 2021-03-08 17:13:16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홍 의원은 8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이번 재보궐 선거는 민주당 소속 박원순·오거돈 전 시장의 권력형 성추행 범죄로 치러지는 선거란 점이 망각되고 있다고 규탄했다. 사진=홍문표 의원실 제공

홍문표(국민의힘, 충남 예산·홍성) 의원은 4·7 재보궐 선거가 치러지는 배경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이 한마디 사과 없이 오히려 선거공작을 일삼고 있다며 이를 강력 규탄하는 1인 피켓시위에 나섰다.홍 의원은 8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이번 재보궐 선거는 민주당 소속 박원순·오거돈 전 시장의 권력형 성추행 범죄로 치러지는 선거란 점이 망각되고 있다고 규탄했다.홍 의원은 "박원순·오거돈 전 시장의 성범죄로 서울·부산 시민이 내지 않아도 될 세금 824억원이 발생했다"며 "이에 대해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이 책임지고 보상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문 대통령은 지난 2015년 당 대표 시절, 본인이 직접 '성추행, 부정부패 사건으로 재보궐선거 발생 시 후보를 선출하지 않는다'는 민주당 당헌 96조2항을 만들어 놓고 막상 성추행이 발생하자 손바닥 뒤집듯 국민과의 약속을 저버리고 후보를 선출한 민주당은 반드시 국민에게 심판받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국민과 약속한 당헌당규를 손바닥 뒤집듯 폐기하고 후보를 낸 후안무치한 민주당과 달리 당 대표가 성추행으로 물의를 일으켜 이에 책임을 지고 후보를 내지 않는 당이 정의당"이라며 "발톱 때만도 못한 파렴치한 민주당을 반드시 이번 선거에서 단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지난달 19일부터 민주당 권력형 성추행 범죄로 치러지는 선거의 실상을 국민에게 알리기 위해 1인 피켓 시위와 카드뉴스 등을 직접 제작해왔다. 이를 SNS 통해 알리고 있으며, 국민의힘 국회의원과 당원들은 이를 자신들의 SNS 기재하며 동참하고 있다.

홍 의원은 9일에도 다시 청와대앞 시위를 열며, 민주당사를 비롯해 17개 시도를 돌며 대국민 릴레이 1인 시위를 펼쳐 나갈 예정이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