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국조폐공사, 비상경영 체제 돌입

2021-03-08 기사
편집 2021-03-08 16:53:16
 임용우 기자
 wi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한국조폐공사가 비상경영 체제에 돌입했다.

8일 조폐공사에 따르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여권 발급 급감 등 경영여건 악화가 지속되며 비상경영이 선언됐다.

조폐공사의 비상경영은 지난해 매출액이 5317억 원으로 전년보다 1.3% 늘어난 상황에도 142억 원의 영업적자가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영업적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해외 여행이 제한되면서 여권 발급량이 예년보다 70% 이상 줄어들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코로나19 피해 조기 극복 지원을 위해 모바일 지역사랑상품권의 수수료를 0.3%로 대폭 낮춘 것도 수익에 영향을 미쳤다.

불리온 메달 거래업체에 대한 매출채권 회수 지연에 따른 대손충당금 적립도 요인으로 꼽힌다. 조폐공사는 해당 업체와 변제약정을 맺고 매출채권 회수를 추진하고 있다.

이날 조폐공사는 미래성장, 인적자원, 글로벌 등 6개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운영에 들어갔다.

또 경비절감과 불요불급한 투자 조정 등 경영 합리화에도 적극 나설 방침이다.

반장식 조폐공사 사장은 "조폐공사가 창립 70주년을 맞아 거센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경영혁신을 통해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ine@daejonilbo.com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