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전문가들, "세종 인구 잡으려면 집값 잡아야"

2021-03-08 기사
편집 2021-03-08 16:53:06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세종 지역의 인구 성장이 주춤한 가운데 지역 전문가들은 인구 유출을 막기 위해선 주거 문제 해결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8일 통계청 등에 따르면 타 시도에서 세종시로 유입되는 인구는 감소하고 유출되는 인구는 늘어나는 등 인구 증가가 둔화됐다. 세종 지역 전입 인구에서 전출 인구를 제외한 순 이동 수(관내 제외)는 2016년 2만 9816명에서 2018년 3만 1433명으로 오르다가 지난해 1만 3025명으로 떨어졌다.

이 같은 상황에 전문가들은 인구 유입 감소의 주 원인인 '부동산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세종시의 주된 전입 요인은 '주택'과 '직업'인데, 현재 전세가격이 폭등하며 주거 안정성이 떨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함께 부동산 문제를 해결하는 '투 트랙' 전략을 써야 한다는 제언이다.

정윤태 세종사회서비스원 정책연구부 선임연구위원은 "행복도시 조성 초기, 많은 시민들이 지역 발전 기대감을 갖고 세종시로 전입했다. 하지만 최근 전세가격이 크게 올라 주거를 유지하기 힘든 상황이 됐다"며 "특히 청년층의 경우 주택 보유 비율도 낮고 경제적으로 주택에 대한 부담을 많이 느끼고 있다. 첫 전입 이후 전세계약 때문에 이사했다는 시민도 상당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 인구 유출을 막기 위해서 정부와 지자체가 협동으로 부동산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세종도시공사를 설립하고 읍·면 지역 택지 개발, 임대 주택 등의 사업을 펼쳐야 한다"며 "토지를 정부가 매입하고, 그 위에 주택을 지어 저렴한 가격에 공급하는 기본주택 제도도 논의 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부동산 문제 해결과 함께 조속한 행정수도 완성이 인구 유출을 막을 열쇠라는 견해도 있다.

김수현 세종국가균형발전지원센터 센터장은 "세종 인구 유출 현상은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등에 따라 지역 부동산 시장이 요동쳤기 때문으로 보인다. 하지만 행정수도 완성을 전제로 놓고 보면, 인구 유출은 일시적 현상일 것으로 예측된다"며 "지역에 국회와 정부부처, 각종 기업과 대학들이 자리하게 되면 자연스레 인구 유입도 늘어날 것이다. 상반기 국회법 통과 이후 관련 논의가 진전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enius_29@daejonilbo.com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