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기상청+3개 기관' 결정 임박

2021-03-07 기사
편집 2021-03-07 16:14:42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정 총리, 3·8 민주의거 기념식 참석 후 간담회 가질 예정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그래픽=대전일보DB]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에 따른 대안으로 제시되고 있는 '기상청+3개 기관' 대전 동반 이전 밑그림이 8일 윤곽을 드러낼 전망이다. 서울에 있는 기상청에 3개 공공기관을 추가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지만 과연 최종 확정될 지 주목된다.

이를 두고 대전시와 국무총리실 간 '이전 기관 수'에 대한 물밑 논의가 마무리 수순에 들어갔다는 관측이 지배적이지만 대전행 지목을 받는 일부 기관에 대한 타 지자체의 반발이 상당하다는 점은 공식 발표 직전 정부 입장에서 적지않은 정치적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

7일 대전시 등에 따르면 정세균 국무총리는 8일 오후 대전에서 열리는 '3·8 민주의거 기념식'에 정부를 대표해 참석한 후 별도의 기자 간담회를 갖는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중기부 세종 이전 등에 따른 후속 대책을 공식화할 가능성이 농후하다. 대전 지역 민관의 상실감을 달랠 '선물 보따리'를 풀 개연성이 높다는 것.

앞서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달 시정 브리핑에서 "중기부 이전 관련 대안으로 기상청과 3개 공공기관 이전은 3월 10일 이전 답을 내놓을 수 있을 것"이라고 확언했다. 허 시장은 당시 "총리실에 지역 상황을 분명히 전달했고 가급적 빠르게 실무 처리가 마무리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8일 예정인 간담회에서 정 총리가 '기상청+3개 기관'에 대한 명확한 정부 측 공식 입장이 나올 것이란 추측에 힘이 실리는 배경이다. 대전시는 가능성을 부인하진 않고 있다. 대전시 한 고위관계자는 "간담회 자리에서 기관 이전 등에 대한 정부 측 공식 입장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많으면 4개에 달하는 '대전행 공공기관'은 기상청, 한국기상산업기술원, 한국임업진흥원, 에너지기술평가원 등이 지목되고 있다. 이들 기관의 근무 인원은 100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연장선으로 각 기관의 대전행 '무게추' 이동이 관심으로 떠오른다. 기상청의 대전행은 변동 없는 상수가 됐다. 그동안 20여 년 이상 대전에 위치했던 상징적인 의미가 큰 '부' 단위 기관을 내주고 얻는 카드가 '청'이라는 비판이 적지 않지만, 국민 일상에 미치는 영향이 큰 상징적인 기관이라는 점에서 대전 시민의 박탈감을 일부 상쇄할 수 있다는 평이 나온다.

문제는 나머지 3개 기관의 최종 이전여부 결정이다. 3곳 중 특정 기관의 경우 대전 이전 결정을 두고 상당 부분 진통이 이어졌다는 후문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허 시장이 지난 1월 관련 협의차 국회를 다녀온 후 한 달 여 넘게 철저히 비밀에 부쳐졌던 게 이를 방증하는 게 아니냐는 시각이 일반적이다.

3곳 중 2곳은 대전 이전에 대한 논의가 원만하게 이뤄졌지만, 1곳이 막판까지 접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해당 기관의 대전 이전을 놓고 다른 광역지자체의 반발이 상당하기 때문이다. 대전 이전 추진에 일부 지자체의 볼멘소리가 이어졌고, 총리실 등이 이를 중재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얼개를 잡았지만 한 달 이상 지연된 일정. 해당 기관과 총리실, 대전시 등의 심리적 간극이 컸다는 걸 미뤄 짐작할 수 있다.

이 같은 다른 지자체와의 반발 등에 대한 매듭을 푸는 게 최종 발표 이전 넘어야 할 숙제로 꼽히고 있다. 시는 마지막까지 4개 기관 유치에 행정력을 쏟겠다는 방침이다. 대전시 한 고위 관계자는 "당초 논의됐던 기상청 포함 4개 기관의 대전 이전을 실현할 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조심스럽게 귀띔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henikiss99@daejonilbo.com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